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로봇비서, 현실로]국내기업도 핫 키워드는 'AI'

최종수정 2016.05.23 07:00 기사입력 2016.05.23 07:00

댓글쓰기

글로벌 IT 공룡들의 미래는 AI
국내 업체들도 AI가 가져올 4차 혁명 준비
정부도 한국형 알파고 개발에 박차
하지만 국내 AI 역량 부족…인력, 예산 확보 어려움


[로봇비서, 현실로]국내기업도 핫 키워드는 'AI'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구글, 애플, 페이스북, 바이두 등 글로벌 정보기술(IT) 공룡들이 인공지능(AI)에 미래를 걸고 있다. 이들은 AI를 활용해 자사 서비스를 더욱 강력하게 발전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이에 질세라 국내 IT 업체들도 AI가 가져올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서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소프트웨어(SW)연구센터 산하에 인공지능 연구를 전담하는 인텔리전스팀을 신설했다.

삼성전자는 이른바 '인텔리전트 퍼스널 어시스턴트(IPA)'라고 불리는 지능형 개인비서 서비스 개발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가 현개 개발 중인 것은 애플의 '시리(Siri)', 구글 '나우(Now)', 마이크로소프트(MS)의 '코타나(Cotana)'와 유사하다.
LG전자는 올 초 최고기술책임자(CTO) 산하 미래 정보기술(IT)융합연구소의 명칭을 인텔리전스연구소로 변경하고 AI와 가전, AI와 스마트폰을 접목하는 기술을 연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K텔레콤은 미래기술연구원의 AI테크랩에서 인공지능 관련 연구를 하고 있다. 수 십명의 연구 인력을 활용해 자연어 이해 기술과 개인호 플랫폼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SK텔레콤 AI테크랩의 연구 결과물은 곧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SK텔레콤은 인공지능 플랫폼인 '비미(BeMe)'와 이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 개인 비서인 '(가칭)에고메이트'를 개발하고 있다.

비미는 별도의 정보를 입력하지 않아도 고객이 스마트폰을 들고 다니기만 하면 일상 패턴을 추론해 최적화된 정보를 제공한다. 에고메이트는 스마트폰이 이용자의 일정, 예상위치, 선호도를 파악해 최적의 약속시간이나 장소를 추천해 줄 수 있다.

네이버는 2013년부터 네이버랩스에서 머신러닝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음성인식 검색, N드라이브 사진분류, 지식인 서비스에 딥러닝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카카오는 즉답 검색과 음악·여행지 추천 서비스 등에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엔씨소프트는 2011년부터 게임과 AI를 접목하기 위해 'AI랩'을 운영하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1월 '블레이드&소울'에 AI를 도입하기도 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3월17일 오후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지능정보사회 민관합동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이 3월17일 오후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지능정보사회 민관합동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정부도 AI 연구에 힘을 싣고 있다. 정부는 지난 3월 '지능정보산업 발전전략'을 통해 연구개발(R&D), 전문인력 확충, 데이터 인프라 구축, 산업 생태계 조성, 융합산업 육성 등 지능정보 기술 개발 및 산업화에 향후 5년간(2016년~2020년) 총 1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를 마중물 삼아 2조5000억원의 민간 투자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발맞춰 지난 4월 삼성전자, LG전자, SK텔레콤, KT, 현대자동차, 네이버 등 국내에서 인공지능(AI)을 개발하는 6개 기업이 공동으로 AI연구소인 지능정보기술연구소를 설립했다.

지능정보기술연구소는 민간 기업이 출자한 기업형연구소(주식회사) 형태로 설립된다. 6개 기업은 30억원씩 총 180억원을 공동 출자할 계획이다. 50여명의 연구 인력으로 올해 상반기중 설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국내 인공지능 관련 기업 및 기관 설문조사(출처:IITP)

국내 인공지능 관련 기업 및 기관 설문조사(출처:IITP)


한편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가 지난해 11월 발간한 '국내 인공지능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인공지능 연구는 단기 실적 위주이며 그나마도 아직 초기 단계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IITP는 지난 10월 국내에서 인공지능 관련 기업 및 연구소 대학 169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설문지를 회수한 곳은 39곳(응답률23%)에 불과했다.

응답자중 '예산확보에 어려움이 많다'는 비율이 82%에 달했다. 이는 국내 대학 및 연구소가 대부분 정부 과제에 의존하고 있지만 정부 예산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이번 조사 결과 정부 과제 의존율이 68%에 달했으며 자체 및 민간 과제만 수행하는 기관은 3곳에 불과했다.

인공지능 연구 개발 인력확보에 애로를 겪고 있다는 대답도 60%를 넘었다. 응답기관의 91%(32개)가 50명 미만의 연구 인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중 10명 이내도 46%로 조사됐다. 전문 인력이 부족하다는 응답도 80%에 달했다. 최근 인공지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수요는 늘고 있으나 국내 인공 지능 전문가는 많지 않은 실정이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