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쫓겨난 박승춘…임~행진곡은 '사실상 제창'(종합)

최종수정 2016.05.18 11:27 기사입력 2016.05.18 10:55

댓글쓰기

5·18 36주년 기념식 18일 오전 전국서 거행돼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5.8민주묘지에서 거행된 제36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장에 입장했다가 유가족들의 거센 항의에 행사 시작 직후 식장을 벗어났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5.8민주묘지에서 거행된 제36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장에 입장했다가 유가족들의 거센 항의에 행사 시작 직후 식장을 벗어났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제36주년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국립 5ㆍ18민주묘지를 비롯한 전국 곳곳에서 거행됐다. 지난 3년간 불참했던 5ㆍ18관련 단체들이 참가해 '반쪽'은 면했지만 임을 위한 행진곡 논란과 박근혜 대통령 불참 등으로 여전히 안팎으로 어수선한 분위기였다.

정부는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이날 오전 10시 5ㆍ18민주묘지에서 '제36주년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거행했다. '5ㆍ18정신으로 국민화합 꽃피우자'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는 "5ㆍ18 민주화운동은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에 큰 진전을 이루는 분수령이 되었다"며 "민주화를 위해 하나가 되었던 5ㆍ18의 정신을 대화합의 에너지로 승화시켜 더욱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이루어 나가자"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을 요구하며 지난 3년간 기념식에 불참했던 5ㆍ18 유족회, 부상자회, 구속부상자회 등 3개 단체가 참석해 '반쪽 논란'은 벗어났다. 그러나 임을 위한 행진곡의 기념곡 지정과 제창ㆍ합창 논란이 계속된 어수선한 상황 속에서 개최됐다.

관심을 모은 임을 위한 행진곡은 박 대통령-여야 원내대표 회동에도 불구하고 보훈처가 기존 합창 방식을 유지한다는 방침에 따라 합창단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원하는 사람은 따라 부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러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 대부분의 참석자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큰 소리로 따라 부르는 등 사실상의 '제창'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은 공식 행사가 시작하기 직전 식장에 입장했지만, 유가족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나가라"고 거세게 항의하자 행사가 시작한 직후 자리를 떠났다
박 대통령이 3년 연속 참가하지 않은 것도 아쉬움을 남겼다. 박 대통령은 취임 첫 해인 2013년 기념식에만 참가했고 2014년에는 정홍원 국무총리가, 2015년엔 최경환 경제부총리가 참석했다. 이밖에 행사장 검문이 예년보다 강한 수준에서 진행돼 일부 시민들이 입장하지 못하는 바람에 반발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5ㆍ18민주화운동이 우리 사회에 던져 준 화두인 '화합ㆍ소통'의 정신은 이날 기념식에서도 찾아 볼 수 없었다.

한편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도 5ㆍ18민주화운동 기념행사 서울준비위원회 주최로 기념식이 열리는 등 전국 곳곳에서 5ㆍ18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민주ㆍ정의ㆍ인권의 정신 계승을 위한 행사들이 열렸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 기념식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 조차 부를 수 없는 현실에 저항해야 한다"며 "총칼 앞에서도 굴하지 않고 목숨바쳐 지켜낸 '민주, 인권, 평화, 대동' 정신을 지켜가기 위해서 더 헌신하고 희생하겠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