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1분기 플러스 성장 전환…전기比 0.4%↑(상보)

최종수정 2016.05.18 09:27 기사입력 2016.05.18 09: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일본의 1분기 성장률이 플러스로 전환되면서 기술적 경기침체를 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내각부는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속보치가 전분기 대비 0.4%, 연율 환산 기준 1.7%를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작년 4분기의 마이너스 성장에서 벗어난 것은 물론 시장 예상치도 넘어섰다. 블룸버그통신의 조사에서 전문가들은 일본의 1분기 성장률이 전기 대비 0.1%, 연율 기준 0.3%를 보일 것으로 나타났다.

내수와 외수의 성장률 기여도가 각각 0.2%로 내외수의 고른 회복이 성장률을 끌어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민간소비 증가세가 눈에 띈다. 1분기 개인소비는 전분기 대비 0.5% 증가해 2분기 만에 플러스를 기록했다. 공공투자는 0.3% 늘면서 3분기 만에 마이너스에서 벗어낫다.

반면 설비투자는 1.4% 감소했다. 0.8%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던 시장 전망치보다도 부진했다.
일본이 1분기에 깜짝 성장을 기록했지만 완연한 경기회복세를 점치기는 이르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작년보다 하루가 더 많은 2월 윤달 효과가 작용한데다 세계 경제 둔화로 기업들이 투자를 미루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윤달 효과에 따른 성장률 상승 효과는 전분기 대비 0.3%포인트로 측정됐다.

노무라 증권의 수이몬 요시유키 이코노미스트는 "일본 경제가 반등했지만 모멘텀은 여전히 약하다"면서 "윤달 부분을 제외하면 민간소비도 그리 견고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