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두환 "광주 내려가 뭘 하라고"…이순자 "유족 분 풀린다면 가서 돌 맞겠다"

최종수정 2016.05.17 14:36 기사입력 2016.05.17 11:20

댓글쓰기

전두환 전 대통령 부부. 사진=YTN 뉴스화면 캡처

전두환 전 대통령 부부. 사진=YTN 뉴스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이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에게 발포 명령을 내린 적이 없으며 그와 같은 주장은 누군가의 모략이라고 반발했다.

17일 발간된 '신동아' 6월호 인터뷰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에 발포 명령을 내렸다는 책임론에 대해 "그때 어느 누가 국민에게 총을 쏘라고 하겠어. 바보 같은 소리 하지 말라고 그래”라며 부인했다.

전 전 대통령은 당시 계엄군에 발포 명령을 내리는 것은 자신의 힘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었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광주사태하고 나하고는 아무 관계가 없어요. 어느 누가 국민에게 총을 쏘라고 하겠어. 대통령이 되려다 안 된 사람이 그런 모략을 주동하는 나쁜 소리를 한다"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

또 "보안사령관은 정보·수사 책임자요. 보안사령관이 중앙정보부장 꺾고, 청와대를 꺾고 이렇게는(발포 명령을 내리라고는) 절대 못 해"라고 주장했다.

전 전 대통령은 '역사적 책임감으로 사과할 의향은 없느냐'는 신동아 기자의 질문에 "광주에 내려가 뭘 하라고요"라고 반문했을 뿐 구체적인 답을 하지 않았다.
전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여사는 "광주에 가서 돌을 맞아 5·18 희생자 유가족들의 오해와 분이 다 풀린다면 뭘 못하겠느냐"라고 하면서도 "모두가 전 전 대통령을 '5·18 책임자'라고 하는데 이걸(책임론을) 오케이 하는 건 별개 문제다. 목에 칼이 들어와도 아닌 건 아닌 거다"라며 억울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 여사는 또 1988년 백담사로 간 것에 대해선 "6·29 선언을 자기(노태우 전 대통령)가 했다고 하고, 우리를 쥐도 새도 모르게 죽여 버리는 건 아닌가 해서 빨리 백담사로 간 것"이라며 "무방비 상태에서 갔다. 분노했다기보다 무서웠다"고 전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