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18 민주화운동 독일에 알린 교포 강제 출국…단체 긴급 성명 발표

최종수정 2016.05.13 20:04 기사입력 2016.05.13 20:04

댓글쓰기

5·18 민주화운동 독일에 알린 교포 강제 출국…단체 긴급 성명 발표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5·18 민주화 운동을 독일에 알려온 교포가 공항에서 저지당하다 결국 강제 출국 당했다.

13일 5·18 기념재단에 따르면 독일 교포 이종현(80) 한민족유럽연대 상임고문이 5·18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찾았지만 정부가 입국을 거부해 강제 출국 당했다. 단체들은 정부의 입국거부 조치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했다.

지난 12일 이종현 고문은 5·18기념식과 2016 광주 아시아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지만 입국을 저지당해 공항에 억류됐다. 그리고 오늘 낮 12시 쯤 강제 출국 당했다.

이종현 고문은 독일에서 한국 통일과 민주화 활동을 해왔고 5·18민주화운동을 해외에 알려왔다.

인천공항출입국관리소는 출입국 관리법 11조를 들어 "대한민국의 이익이나 공공의 안전을 해치는 행동을 할 염려가 있다고 인정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는 사람의 입국을 금지한다"는 내용으로 이 고문의 입국 금지 이유를 밝혔다.
5·18 기념재단은 긴급 성명을 통해 "정부가 독일 교포 이종현 선생의 입국을 거부하고 강제 출국을 시키려는 조치에 강력히 항의한다"고 주장했다. 재단 측은 "이 상임고문이 해외에서 조국 통일과 민주화를 위해 활동해 온 것은 사실이지만 이 같은 활동이 왜 대한민국의 이익과 공공의 안전을 해친다는 것인지 납득할 수 없다. 사실 관계를 조사해 당국에 해명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2016광주 아시아포럼 참석자들과 만나 강력한 항의의 뜻을 정부에 전할 예정이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