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수연 "나도 2승 챔프~"

최종수정 2016.05.15 18:10 기사입력 2016.05.15 17:54

댓글쓰기

NH투자증권레이디스 최종일 7언더파 코스레코드 역전우승

장수연이 NH투자증권레이디스 우승 직후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했다. 사진=KLPGA

장수연이 NH투자증권레이디스 우승 직후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했다. 사진=KLPGA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나도 역전의 여왕."

장수연(22)이 '2승 고지'를 점령했다. 15일 경기도 용인시 수원골프장(파72ㆍ6463야드)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NH투자증권레이디스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최종일 7언더파의 코스레코드를 작성해 3타 차 우승(11언더파 205타)을 일궈냈다. 지난달 롯데마트여자오픈에 이어 시즌 2승째, 우승상금 1억4000만원과 6000만원 상당의 볼보 자동차까지 챙겼다.

2타 차 공동 6위에서 출발해 이글 1개와 버디 5개를 쓸어 담았다. 3, 6, 9~10번홀 버디에 이어 11번홀(파5)에서는 '2온'에 성공한 뒤 이글을 잡아내 단숨에 리더보드 상단을 접수했고, 15번홀(파4) 버디로 일찌감치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지난달 10일 롯데마트여자오픈 우승과 '판박이'다. 당시에도 최종일 3타 차 공동 10위에서 출발해 8언더파 코스레코드를 수립하며 역전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무엇보다 '3승 챔프' 박성현(23ㆍ넵스)에 이어 두번째로 '멀티 우승'을 달성해 '양강 체제'를 구축했다는 게 의미있다. 상금랭킹 2위(3억3500만원)로 올라서 박성현(4억600원)의 '대항마'로 부상했다. "지난달 하와이에서 열린 LPGA투어 원정길(롯데챔피언십) 이후 샷이 흔들렸다"는 장수연은 "어제 샷과 퍼팅을 가다듬은 효과를 봤다"며 "3승까지는 해보고 싶다"는 소박한 꿈을 곁들였다.

박소연(24)은 지난주 교촌허니레이디스에 이어 2주 연속 2위(8언더파 208타)에서 입맛을 다셨고, '디펜딩챔프' 이정민(24ㆍ비씨카드)이 공동 3위(7언더파 209타)를 차지했다. '국내 넘버 1' 박성현은 버디 5개를 잡아냈지만 보기 1개와 더블보기 1개로 2타를 줄이는데 그쳐 공동 8위(4언더파 212타)에 머물렀다. 전날 선두 김지현(25ㆍ한화)은 4오버파의 난조로 공동 17위(2언더파 214타)로 밀려났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