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16일 오후 2시 민방공 대피훈련

최종수정 2016.05.15 09:36 기사입력 2016.05.15 09:36

댓글쓰기

"주민 대피·도시 긴급차량 비상차로 확보 등 실시"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도지사 이낙연)는 16일 오후 2시 유사시 주민 대피와 주요 도시 긴급차량 비상차로 확보 등을 위한 제401차 민방공 대피훈련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훈련은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잇단 미사일 도발과 같은 공습상황에 대비하는 대피훈련으로 전국에서 동시 실시된다.

특히 원전지역 등에서는 실제 주민 대피, 도심지역에서는 ‘내 주변 대피소’찾기와 건물 특성에 맞는 대피훈련이 실시되며, 주요 도시에서는 군·경 합동으로 긴급차량 비상차로 확보와 교통통제소 점령훈련도 이뤄진다.

16일 오후 2시 정각 훈련공습경보가 발령되면 15분간 주민 이동이 통제되므로 도민들은 민방위 유도요원 안내에 따라 가까운 지하 대피소 등으로 신속히 대피해야 한다. 운행 중인 차량은 오후 2시부터 5분 동안 통제된다.
이후 2시 15분 경계경보가 발령되면, 도민들은 대피소에 나와 경계태세를 유지하면서 통행하고, 오후 2시 20분 경보해제 발령 후에는 정상적인 활동으로 복귀하면 된다.

이순만 전라남도 안전정책과장은 “이번 민방공훈련은 적 공습을 가상한 실제 대피훈련으로 도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내 주변 대피소’는 국가재난정보센터(www.safekorea.go.kr) 및 시군 누리집 또는 스마트폰 어플 ‘안전디딤돌’을 통해 위치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