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토스 선제골' 수원, 첫 수원 더비 승리(종합)

최종수정 2016.05.14 19:06 기사입력 2016.05.14 19:06

댓글쓰기

산토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산토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프로축구 수원 삼성이 K리그 사상 첫 수원 더비에서 승자가 됐다.

수원 삼성은 14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10라운드 원정겨기에서 수원FC를 2-1로 이겼다. 이번 결과로 수원 삼성은 2승 6무 2패 승점 12를 기록하며 6위로 올라섰다. 수원FC는 1승 5무 3패 승점 8로 10위가 됐다.

K리그 역사상 같은 연고팀이 붙은 더비였다. 수원 삼성과 수원FC는 자존심을 세우기 위해 최상의 라인업을 내세워 경기에 나왔다. 홈팀 수원FC는 가빌란과 오군지미, 김병오 등이 공격 진영에 나왔다. 수원은 김건희를 제일 앞에 세우고 염기훈, 권창훈, 산토스 등이 모두 출격했다.

수원이 먼저 앞서갔다. 전반 26분에 김건희가 올린 크로스를 산토스가 선제골로 마무리하면서 1-0으로 앞서갔다. 수원은 첫 골이 나온 이후 권창훈 등이 수원FC 골문을 두들겼지만 추가골이 나오지 않았다.

염기훈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염기훈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후반전에 수원FC가 반격했다. 후반 27분에 김병오의 동점골이 나오면서 경기에 불이 붙었다. 김병오는 수원 수비진을 힌드는 허슬 플레이에 이어 페널티박스 안으로 드리블한 후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동점이 되고 속도전이 이어졌다. 양 팀은 빠르게 공격을 주고 받으면서 일진일퇴 공방을 펼쳤다. 후반 39분에 수원의 결승골이 터졌다. 오른쪽에서 염기훈이 왼발로 올린 프리킥이 수원FC 수비수 김종국의 머리를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이후 리드를 잘 지킨 수원이 수원 더비의 첫 승을 가져갔다.

성남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아드리아노가 한 골과 도움 한 개를 기록한 FC서울이 성남FC를 3-2로 이겼다. 서울은 선두를 지켰고 최용수 감독은 통산 K리그 100승을 달성했다.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한 울산 현대와 포항 스틸러스 간 동해안더비는 0-0으로 끝났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