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일호 부총리 "수출·투자 약화로 회복 모멘텀 공고하지 못해"

최종수정 2016.05.12 16:31 기사입력 2016.05.12 16: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수출과 투자 등 민간부문 활력이 약화하며 회복 모멘텀이 공고하지 않은 모습"이라고 현 경제 상황을 진단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81차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세계 경제 저성장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유가 및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 가능성 등 대외 여건의 불확실성이 높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유 부총리는 "정부는 적극적 경기 대응 노력과 함께 신속하고 과감한 구조조정과 신산업 육성을 통해 산업개혁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경제체질을 근본적으로 강화하겠다"면서 "우리 경제 근간인 수출 활력 회복을 위해 범정부적 노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수출 활력 회복을 되찾기 위해 새로운 돌파구를 찾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이란 방문은 우리 중소·중견기업 해외진출의 플랫폼이자 수출시장 개척의 교두보로 그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이런 성과를 사업으로 실현해 수출회복과 경제 재도약의 모멘텀이 되도록 해야 한다"며 "대외경제정책도 국내로 환류돼 성장과 일자리 등 경제주체들이 체감하는 성과로 이어질 때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각 부처는 협력 심화, 소통 강화, 빈틈없는 지원에 중점을 두고 후속조치 추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