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소년 금연문화 확산 총력 나선 강서구

최종수정 2016.05.11 16:06 기사입력 2016.05.11 16:06

댓글쓰기

흡연청소년 대상 전담 금연클리닉 마련, 찾아가는 금연교실 운영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청소년 흡연문제 해결을 위한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의 특별한 조치가 주목을 끌고 있다.

직·간접흡연으로 인한 다양한 피해사례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다뤄지고 있는 가운데 구는 보건소에서 상시 운영하던 금연클리닉과 별도로 흡연청소년을 위한 ‘청소년 금연클리닉’을 연중 운영한다.

흡연 경력이 짧은 청소년들은 금연의지나 금연성공 가능성이 높은 반면에 방치했을 경우 신체발육 장애, 우울증, 다른 청소년 비행 등 사고 등의 위험이 크기 때문에 차별화된 관리와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금연실천 의지가 있는 청소년이 클리닉을 방문하면 등록카드 작성과 함께 총 5회에 걸친 맞춤형 금연상담이 진행된다.

체내 일산화탄소 측정과 니코틴 의존도 평가를 통해 신체 진단을 하고 개인별 금단증상 파악, 흡연욕구 조절법 안내, 금연유지에 좋은 생활습관 교육 등에 대한 1:1 상담이 이뤄진다.
금연 홍보 캠페인

금연 홍보 캠페인


참가자들은 금연서약서를 작성해 흡연의 유혹을 물리치고 상담 막바지에는 금연으로 인한 변화를 스스로 확인해 봄으로써 지속적으로 금연을 실천할 수 있다.

구는 청소년 흡연이 또래 집단에서 단체로 이뤄진다는 점에 착안해 보건소 금연상담사가 금연교육을 희망하는 중?고등학교를 직접 방문하는 ‘찾아가는 금연교실’도 병행 실시한다.

학교별 환경을 고려해 20명 내외의 소규모 그룹을 형성, 합동 금연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담당교사를 지정해 프로그램의 효과성과 책임성을 높이고 단체활동을 통한 금연분위기를 확산시키는 효과가 있다.

총 4회 차 교육에는 흡연의 원인으로 작용하는 학업스트레스를 덜어줄 레크리에이션 강의가 포함되며, 추가적으로 장기상담이 필요한 학생은 청소년 금연클리닉을 통해 꾸준히 금연관리를 받게 된다.

이외도 구는 학교별로 금연파수꾼 역할을 담당할 흡연예방 지킴이를 위촉해 건전한 건강습관을 형성하고 간접흡연 피해 없는 청정한 학교환경 조성에 앞장선다.

또 청소년 흡연행위가 음주행위와 함께 발생하는 양상에 따라 금연과 절주 캠페인을 연계한 실천교육을 하고, 담배 및 주류 판매업소 등 청소년 유해업소를 대상으로 연령확인 등 올바른 영업활동 여부를 계도?단속할 방침이다.

노말선 건강관리과장은 “최근 사회전반의 금연정책 확대 흐름에 발 맞춰 우리구도 더욱 세심하고 차별화된 금연정책으로 청소년의 올바른 성장을 지원하고 쾌적한 건강도시 강서를 조성하는데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구는 작년 말 기준 1만598개소 실내외 금연구역을 지정?관리 중에 있으며, 올해 754개소 금연구역을 추가 확정하고 적극적인 지도점검을 펼칠 예정이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