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금연휴 특수 잡아라"…기업 할인행사 진행

최종수정 2016.05.02 11:00 기사입력 2016.05.02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오는 6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서 주요 그룹이 내수활성화를 위한 각종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2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기업들은 각종 할인 혜택과 가족 이벤트, 임직원 국내 휴가 권장 등 5~8일 황금연휴 기간 내수진작 효과를 배가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한다.

기업들은 화장품과 식품·의류·가전 등 다양한 품목에 대해 할인·사은품 행사를 진행한다. LG생활건강은 5월 감사의 달을 맞아 주요 화장품 브랜드를 세일하고 일정 조건에 따라 소정의 상품권도 증정하기로 했다. CJ푸드빌과 SPC의 외식업체들도 할인판매를 진행한다. GS리테일은 한 달 간 GS25 편의점 판매상품 700여종에 대해 1+1, 초특가 할인 등의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GS홈쇼핑은 임시공휴일 히트상품을 집중 소개하는 '내수살리기 특집 판매행사'를 벌일 계획이다.

▲제공 = 전경련

▲제공 = 전경련


SK네트웍스는 황금연휴를 맞아 전국 백화점 매장과 직영점에서 모든 패션 브랜드에 대해 세일을 할 예정이다. 현대카드도 황금연휴 기간 중 무이자 할부, 포인트 적립 확대 등의 이벤트를 실시한다. 삼성전자는 5월 '가족사랑 선물전'을 통해 TV, 냉장고 등 대형 가전제품 구매시 사은품을 증정하기로 했다.

백화점도 고객 유치에 나선다. 신세계백화점은 50여개 브랜드의 세일과 함께 식당가 할인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롯데백화점은 백화점이 직접 제공하는 할인율을 높이고 할인품목도 확대한다. 현대백화점은 대형행사의 물량을 늘리고 온라인몰의 할인혜택을 강화하기로 했다. 갤러리아백화점은 전 지점에서 구매금액에 따라 상품권을 증정하고, 어린이날 선물 특집전 등의 행사를 개최한다.
가족 모두가 함께 즐기면서 쇼핑도 할 수 있는 행사들도 예정돼 있다. 기아자동차는 어린이들이 전기차 기술을 체험하고 애니메이션을 감상할 수 있는 모터쇼를 열 계획이다. 당초 오는 5일 하루만 진행하기로 했으나 임시공휴일 지정에 부응해 하루 연장했다. KT 등 프로야구단 10곳은 임시공휴일 당일 KBO 차원에서 추진하는 입장료 할인에 동참한다. 전국의 한화그룹 소속 아쿠아리움은 관람료를 할인한다. 삼성에버랜드는 초등학생~대학생에게 이용권을 할인하기로 했다.

주요그룹은 국내 소비 활성화를 위해 직원들에게 연휴기간 중 국내에서 휴가를 보낼 것을 권장하고, 일부는 휴가비용도 지원하기로 했다. 삼성그룹은 사내방송을 통해 임시공휴일의 취지, 정부제공 혜택 등을 안내하고 미디어삼성에 지방축제·전국의 삼성 관계사 행사 등 국내여행 콘텐츠를 집중 소개하는 등 국내여행 장려 캠페인을 전개했다. 롯데그룹은 임직원 여행장려 캠페인을 벌이고 캠핑장·콘도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