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 E&M, 태국 미디어 콘텐츠 시장 진출…현지 합작법인 설립

최종수정 2016.05.01 12:00 기사입력 2016.05.01 12:00

댓글쓰기

태국 1위 유료방송사업자와 연내 합작법인 설립키로
내년 드라마·예능 3편 제작


CJ E&M과 태국 트루비전스는 지난 달 29일 트루비전스 사옥에서 'CJ E&M-트루비전스 합작법인 설립 MOU' 체결식을 진행했다. (좌로부터)수파킷 체라바논트 트루비전스 회장과 김성수 CJ E&M 대표.

CJ E&M과 태국 트루비전스는 지난 달 29일 트루비전스 사옥에서 'CJ E&M-트루비전스 합작법인 설립 MOU' 체결식을 진행했다. (좌로부터)수파킷 체라바논트 트루비전스 회장과 김성수 CJ E&M 대표.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CJ E&M이 태국 1위 유료방송 사업자와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태국 미디어 콘텐츠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CJ E&M(대표 김성수)은 태국의 트루비전스(True Visions)와 지난 달 29일 미디어 콘텐츠 합작법인 설립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매출 60조원으로 태국 재계 1위인 CP그룹(Charoen Pokphand Group) 산하의 미디어 사업자인 트루비전스는 디지털 지상파방송사업자이자 태국에서 유일하게 전국 커버리지를 제공하는 유료방송 종합유선·방송채널사용사업자(MSP)다.
유료방송시장 1위 트루비전스는 전체 600만 가구 중 총 247만 가입가구를 보유하고 있으며, 34개의 자체 유료 채널과 2개의 디지털지상파 채널, 공연 및 이벤트 사업, 광고 사업 등을 영위하고 있다.

미디어 콘텐츠 제작을 위한 한·태 합작법인 설립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사는 올 해 안에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2017년까지 3개, 2021년까지 총 10개의 드라마/예능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CJ E&M은 "합작법인의 자본금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CJ헬로비전-태국 트루비전스 합작법인 형태

CJ헬로비전-태국 트루비전스 합작법인 형태



합작법인은 CJ E&M의 콘텐츠 기획, 제작 역량과 트루비전스의 현지 마케팅 노하우를 결합해, 태국에서 현지화된 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하고 광고 사업을 전개한다.

합작법인은 향후 OTT(Over The Top, 인터넷 스트리밍)의 디지털 플랫폼은 물론 페스티벌, 아티스트 매니지먼트까지 사업 영역을 확대해 인접 국가까지 콘텐츠를 유통하며 종합 콘텐츠 사업자로 성장할 계획이다.

CJ E&M은 합작법인을 통해 선보일 다양한 콘텐츠들로 중국과 베트남에 이어 동남아시아 시장에 한류 확산을 이끌어 나가겠다는 목표다.

김성수 CJ E&M 대표는 "태국의 콘텐츠 시장은 지속 성장하고 있으며, 디지털 채널이 급증해 사업 기회가 높은 국가"라며 "태국 최대 방송사업자인 트루비전스와 함께 가능성 높은 태국 미디어시장에서 현지화된 콘텐츠를 제작해 글로벌 성공사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CJ E&M은 지난 3월 태국 1위 극장 사업자 메이저 시네플렉스 그룹과 한·태 영화 합작법인인 CJ 메이저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했으며, 올해 '수상한 그녀'의 태국버전을 시작으로 향후 3년간 10여편의 현지 영화를 제작할 계획이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