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北, '간첩 혐의' 한국계 미국인에 노동교화형

최종수정 2016.04.29 14:16 기사입력 2016.04.29 14: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북한이 간첩 혐의를 받는 한국계 미국인 김동철 씨에게 10년 노동교화형을 선고했다고 AFP통신이 중국 신화통신을 인용해 29일 보도했다.

이 남성은 북한의 군사 기밀을 빼돌리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작년 10월 북한에 억류된 이 남성은 올해 3월 평양에서 외신 등을 대상으로 한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죄를 인정하며 선처를 호소했다.

김 씨의 억류 사실은 북한의 4차 핵실험 직후인 지난 1월 11일 북한이 CNN방송을 통해 인터뷰를 내보내며 처음 알려졌다.

한편 북한은 지난 달 16일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21)에게 호텔에서 선전물을 훔친 죄로 15년 노동교화형을 선고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