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유기준, 與 원내대표 출마 선언…"계파정치 청산"

최종수정 2016.04.28 16:27 기사입력 2016.04.28 16:03

댓글쓰기

"정책위의장으로 이명수 의원과 손잡아"

유기준, 與 원내대표 출마 선언…"계파정치 청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유기준 새누리당 의원은 28일 차기 원내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유 의원은 비상대책위원회와 함께 상시기구로 쇄신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계파정치를 청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친박(친박근혜)계로 분류되는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의 어려운 상황에 원활한 여야협상과 당청간 소통을 위해 주위에서 원내대표 출마에 대한 권유가 많았다"며 "장고 끝에 새누리당의 화합과 단결, 국회에서의 협치·상생의 정치를 위해 원내대표 출마를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계파정치 청산과 당내 화합을 강조했다. 유 의원은 "계파정치를 청산하고 당 아래 모두 화합할 수 있도록 가장 먼저 낮추고 마음을 열겠다"며 "저부터도 탈계파하고 앞으로는 친박, 비박의 소리가 들리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원내대표의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으로 비박(비박근혜)계이자 충청 출신의 이명수 의원과 손을 잡았다. 유 의원은 이 의원을 "당의 쇄신 방향에 대해 저와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다"며 "풍부한 의정활동과 행정경험으로 새누리당의 정책위의장직을 훌륭하게 소화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한시적인 비대위 체제뿐만 아니라 상시기구로서 쇄신특위를 구성·설치해 당의 환골탈태를 위해 힘쓰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비대위원장·쇄신특위 위원장으로 명망있는 외부 인사를 초빙하고, 인재영입 등 인적 쇄신을 통해 계파정치를 완전히 청산해야 한다"며 "보수정당의 정책적 비전을 새로 설정할 뉴비전위원회를 두고 새누리당의 정책을 제로베이스에서 다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 당이 민심을 수용하는 통로가 되고, 이를 정부와 청와대에 곧바로 정확하게 전달해 국회와 정부가 함께 가는 두 바퀴가 되도록 하겠다"며 "당청관계 및 소통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정무장관직을 신설하거나 정무수석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당론 수립 과정에서 정책조정위원회 토론을 모든 의원들에게 개방하고, 당에 상시 갈등 조정기구를 만들어 갈등을 최소화 하겠다는 의지다.

유 의원은 20대 여소야대 정국을 맞는 각오와 관련 "제갈량의 출사표에 '사이후이(死而後已)'라는 말이 있다. 죽음에 이를 때까지 살아 있는 한 끝까지 힘쓴다는 뜻"이라면서 "그만큼 절박한 심정과 마음가짐으로 원내대표의 역할에 임하겠다"고 했다.

끝으로 그는 당 소속 의원들에게 "노련한 야당의 원내대표를 상대로 협상을 할 수 있는 적임자가 누구인지 인물을 보고 판단해 달라"며 "계파를 떠나 자유로운 의사에 따라 누가 이 시기에 원내대표가 돼야 하는지 숙고하고 투표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