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BL, 5월 1일부터 총 44명 FA 협상 돌입

최종수정 2016.04.22 13:19 기사입력 2016.04.22 13: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한국농구연맻(KBL)은 오는 5월 1일부터 자유계약선수(FA) 협상을 진행한다.

올 해 자유계약 대상자는 44명이며, 타 구단 영입 시 보상 규정이 적용되는 보수 순위 30위 이내 선수는 총 9명으로 박지현(동부), 양동근(모비스), 김선형(SK), 문태종(오리온), 허일영(오리온), 이승준(SK), 박성진(전자랜드), 정병국(전자랜드), 박상오(kt) 등이 해당된다.

이들 중 박지현, 이승준, 문태종, 박상오는 만 35세 이상으로 선수 보상 예외 규정에 따라 보상 적용 없이 타 구단으로 이적할 수 있다.

자유계약 선수와 원소속구단간 계약 협상은 5월 1일부터 5월 16일까지 진행되며 협상이 결렬된 선수들은 5월 17일 FA로 공시된다. 원 소속구단을 제외한 나머지 구단은 5월 17일부터 5월 20일까지 FA에 대한 영입의향서를 제출할 수 있으며, 복수의 구단으로부터 영입의향서가 접수된 선수는 이적 첫해 연봉 최고액 기준으로 90% 이상의 연봉을 제시한 구단 중 선택해 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

타 구단으로부터 영입의향서가 접수되지 않은 선수는 5월 25일부터 5월 28일까지 원 소속 구단과 재협상이 이뤄진다.
한편, 올해부터 포지션별 공헌도 상위 선수를 보유한 구단이 동일포지션 공헌도 상위권에 해당하는 자유계약선수를 영입하지 못하는 규정이 폐지됐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