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팝 전설’ 프린스 돌연 사망… 일주일 전 몸 상태 이상과 관련?

최종수정 2016.04.22 10:23 기사입력 2016.04.22 10:23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미국에서 ‘팝의 전설’로 불리는 프린스가 57세의 나이로 돌연 사망한 가운데, 사인이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연예전문매체 TMZ와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등은 미네소타 주 카버카운티 경찰이 이날 오전 9시45분께 구급 요청 전화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의료진과 경찰이 도착한 곳은 프린스의 자택과 녹음 스튜디오가 있는 미니애폴리스 외곽 챈허슨에 있는 ‘페이즐리 파크 스튜디오’ 복합건물이었다.

카버카운티 경찰은 성명에서 “부보안관과 의료진은 (스튜디오 내) 엘리베이터에서 아무 반응을 보이지 않는 성인 남성을 발견했다”며 “심폐소생술을 시도했으나 생명을 되살릴 수 없었다”고 말했다.

프린스의 공식 사망시간은 신고가 접수된 지 22분 만인 오전 10시7분으로 기록됐다. 경찰은 프린스의 사망 정황을 파악하기 위한 수사에 착수했고, 그의 시신을 넘겨받아 22일 부검을 하기로 했다.

현재로서는 살인이나 폭행치사 등의 정황은 없다고 TMZ가 현지 경찰을 인용해 보도했다.
프린스는 앞서 지난 15일 조지아 주 애틀랜타에서 공연을 마치고 비행기로 이동하던 중 몸에 이상을 호소해 일리노이 공항에 비상착륙한 뒤 인근 병원으로 후송된 바 있다.

당시 일리노이 주 공항 비상 착륙 후 프린스의 홍보담당자인 이벳 노엘 슈어는 CNN 방송에 “프린스가 집에서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프린스는 인플루엔자 증세를 보였으나 정작 본인은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프린스는 지난 주말 자택에서 파티를 열어 건재를 과시하기도 했다.

파티에 참석했던 제이미 라이먼(26)은 로이터 통신에 “프린스가 의사를 소개하면서 박수를 쳐달라고 부탁한 뒤 의사 덕분에 훨씬 나아졌다고 말했다”며 “프린스는 좋아 보였지만 목소리는 감기와 같은 증상을 가진 것처럼 느껴졌다”고 전했다.

한편 본명이 프린스 로저스 넬슨인 프린스는 7개의 그래미상을 받고 1억장이 넘는 앨범 판매를 기록한 천재 팝 아티스트로 최근까지 왕성하게 활동해왔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