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투3' 봉만대, 유재석 에로배우 캐스팅? "유재석 너무 섹시해"

최종수정 2016.04.22 00:03 기사입력 2016.04.22 00:03

댓글쓰기

해피투게더 유재석 봉만대 사진=KBS 제공

해피투게더 유재석 봉만대 사진=KBS 제공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해피투게더3' 봉만대 감독이 유재석을 자신의 에로영화 배우로 낙점했다.

21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에서는 방송인 박지윤, 영화감독 봉만대, 가수 이하이, 비투비 육성재가 출연했다.

이날 봉만대는 '에로'를 대하는 남다른 가풍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봉만대는 "에로 영화를 만드는데 집안에서 응원을 많이 해준다"면서 "어머님은 아들이 에로를 잘 찍게 해달라고 새벽 기도를 하시고, 장인 어른은 공부하라며 19금 비디오를 사다 주시기도 했다"고 밝혀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봉만대 감독은 차기작 캐스팅을 위해 '해투' 출연진을 향해 뜨거운 눈빛을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봉만대 감독은 "나는 유재석이 너무 섹시하다"며 유재석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그러면서 전현무에게도 "배우 얼굴"이라며 문어발식 캐스팅을 감행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육성재는 "나에게는 대기실에서 영화 해볼 생각 없냐고 물었다"면서 봉만대 감독의 은밀한 접촉을 폭로했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