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괴짜골퍼' 디챔버 "텍사스에서는?"

최종수정 2016.04.21 10:33 기사입력 2016.04.21 10:33

댓글쓰기

발레로텍사스오픈서 '프로 2차전', 워커 '2연패', 그레이스는 '2연승' 도전

브라이슨 디챔버가 발레로 텍사스오픈에서 '루키 우승'에 도전한다.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브라이슨 디챔버가 발레로 텍사스오픈에서 '루키 우승'에 도전한다.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벤 호건을 연상시키는 헌팅캡에 샤프트 길이가 똑같은 아이언.

바로 '괴짜골퍼' 브라이슨 디챔버(미국)다. 무엇보다 "번호가 낮을수록 샤프트 길이가 길다"는 상식을 깬 독특함이 뉴스다. 6개의 아이언 길이가 똑같다. "호머 켈리가 쓴 골핑머신이라는 책에서 똑같은 궤도로 스윙해야 한다고 배웠다"며 "그래서 3번 아이언부터 웨지까지 샤프트를 잘라서 같은 길이로 맞췄다"고 설명했다. 물론 아이언마다 로프트는 4도씩 차이가 있다.

그래서 지난해 미국 대학스포츠(NCAA) 디비전Ⅰ챔피언십과 US아마추어챔피언십을 모두 제패했다는 게 더욱 놀랍다. 아마추어 최고 권위의 두 대회를 같은 시즌에 연거푸 우승한 선수는 잭 니클라우스와 필 미켈슨, 타이거 우즈, 라이언 무어(이상 미국) 등 4명밖에 없었다. 디챔버는 초청선수로 등판한 미국프로골프(PGA)투어와 유러피언(EPGA)투어에서도 아마추어 이상의 실력을 과시했다.

2주 전 올 시즌 첫 메이저 마스터스가 대표적이다. 공동 21위를 차지해 아마추어 최고 성적을 올렸고, 곧바로 프로로 전향해 지난주 데뷔전인 RBC헤리티지에서는 치열한 우승 경쟁 끝에 공동 4위를 차지했다. 미국인들이 특급루키의 탄생에 열광하는 이유다. 21일 밤(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골프장(파72ㆍ7435야드)에서 개막하는 발레로텍사스오픈(총상금 620만 달러)이 두번째 도전이다.

디챔버는 아직 PGA투어 정규 멤버가 아니다. 올 시즌 출전 가능한 대회 수가 최다 7개로 제한되고, 연말 페덱스랭킹 150위 이내에 진입해야 다음 시즌 투어카드를 확보할 수 있다. '톱 10'에 입상하면 다음 대회는 자동 출전권을 얻을 수 있어 RBC헤리티지 공동 4위로 카드 1개를 아낀 상태에서 발레로텍사스오픈 우승에 도전하는 셈이다. 물론 우승 한 방이면 이 모든 비상 상황은 종료된다.
전문가들이 디챔버를 우승후보 14위에 올려놓았다는데 주목할 필요가 있다. 지미 워커(미국)가 대회 2연패, 마스터스 출전 차 미국에 건너갔다가 RBC헤리티지 우승이라는 대박을 터뜨린 브랜든 그레이스(남아공)는 2주 연속 우승을 꿈꾸고 있다. 한국은 최경주(46ㆍSK텔레콤)와 노승열(25ㆍ나이키골프), 김민휘(24), 김시우(21ㆍCJ오쇼핑), 강성훈(29), 이동환(28ㆍCJ오쇼핑) 등이 출사표를 던졌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