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종의 미’ 코비 60득점, 은퇴경기서 유타에 역전승

최종수정 2016.04.14 14:21 기사입력 2016.04.14 14:21

댓글쓰기

코비 브라이언트[사진=아시아경제 DB]

코비 브라이언트[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코비 브라이언트(38·LA레이커스)가 20년간의 프로선수 생활을 마무리하는 은퇴경기에서 60득점을 올렸다.

LA 레이커스는 오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유타 재즈와의 2015-2016 정규시즌 최종전 홈경기에서 101-96으로 역전승을 거뒀다. LA 레이커스는 17승65패, 서부콘퍼런스 최하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코비 브라이언트는 이날 동료들의 도움 속에 1쿼터에만 15점을 쓸어 담았다. 코비는 4쿼터 승부처에서 연속 15득점을 넣는 등 집중력을 발휘하며 60점(3점 슛 여섯 개) 고지를 밟았다. 역대은퇴 경기 중 최다득점 기록. 결국 두 자릿수 점수 차로 지고 있던 LA 레이커스는 4쿼터 4분여 만에 97-96으로 역전에 성공했고, 최종 승리를 거뒀다.

코비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20년 세월이 빠르게 지나갔다. 지금껏 농구를 위해 모든 것을 바쳤다. 대단한 여정이었다. 동료들과 함께 나눈 시간들이 즐거웠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