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 복권 4조2775억원 발행…5.2%↑

최종수정 2016.04.14 14:08 기사입력 2016.04.14 14: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기획재정부는 14일 송언석 제2차관 주재로 복권위원회를 열어 내년에 4조2775억원어치의 복권을 발행하기로 의결했다. 이는 올해 발행할 예정인 4조642억원어치보다 5.2% 늘어난 금액이다.

복권위는 "경제성장률 수준으로 복권 판매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내년도 취약계층·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신규 판매점을 증설하는 효과를 반영했다"며 "다만 사행성 우려를 고려해 최근 5년간 연평균 증가율인 7.1%보다 낮게 정했다"고 설명했다.

내년 예상 판매금액은 3조9737억원으로 전망했다. 발행규모 증가에 따라 복권 판매 수익금도 1조6266억원으로 전년보다 5.8% 증가할 것으로 봤다.

복권위는 또 지난해 복권기금사업을 펼친 18개 기관, 100개 사업을 대상으로 평가한 결과 평균 점수는 73.0점으로 전년(72.8점)보다 다소 개선됐다고 밝혔다. 100개 사업 중 '우수'는 14개, '보통' 60개, '미흡' 19개, '매우 미흡'이 7개였다. 전년보다 우수의 등급 비중은 1.1%포인트, 보통은 0.6%포인트 증가했고 미흡 이하는 2.8%포인트 감소했다.

사업별로는 근로복지공단의 '근로자 생활안정자금 융자사업'과 여성가족부의'청소년사회안전망 구축사업'이 우수사업으로 평가됐다. 미흡 이하 등급으로 평가된 사업(26개) 중 대부분인 20개는 지방자치단체가 맡은 사업이었다. 복권위원회는 성과평가 결과에 따라 내년 복권기금지원사업 편성 시 예산 지원을 차등화할 계획이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