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성군, 고려인 유학생 대상 보성알리기 투어

최종수정 2016.04.14 11:47 기사입력 2016.04.14 11:47

댓글쓰기

보성군은 카자흐스탄과 키르기즈스탄에서 직업교육을 위해 전남 특성화고인 벌교상고에 입학한 고려인 유학생 11명을 대상으로 지난 12일 보성알리기 투어 행사를 마련했다.

보성군은 카자흐스탄과 키르기즈스탄에서 직업교육을 위해 전남 특성화고인 벌교상고에 입학한 고려인 유학생 11명을 대상으로 지난 12일 보성알리기 투어 행사를 마련했다.


"카자흐-키르기즈 공화국 고려인 학생들 벌교상고에 입학"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보성군은 카자흐스탄과 키르기즈스탄에서 직업교육을 위해 전남 특성화고인 벌교상고에 입학한 고려인 유학생 11명을 대상으로 지난 12일 보성알리기 투어 행사를 마련했다.

올해 전남도 교육청 주관으로 중앙아시아의 고려인에게 한민족의 정체성을 심어주고, 고려인 사회 차세대 인재육성 및 전남 특성화고 위상 제고를 위해 카자흐-키르기즈 공화국 학생 초청 직업교육을 추진했다.

이 학생들은 벌교상고에서 향후 3년간 첨단 기술교육과 한국어, 창의적 체험활동, 문화체험 등 3개년의 교육과정을 이수한 후 졸업장을 받는다.

이번 투어는 보성군에서 고려인 유학생들의 애향심을 길러주고 보성에 대해 알아보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추진했다.
이날 학생들은 대한다원, 율포솔밭해수욕장, 제암산자연휴양림, 봇재, 한국차박물관, 태백산맥문학관 등 관내 주요 관광지 및 시설물을 둘러보고 다례, 문학, 짚라인 등 다양한 체험을 하며 보성군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고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군 관계자는 “이번 행사가 타국생활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기를 바란다“며 ”이러한 보성알리기 행사가 보성의 세계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며, 미래의 글로벌 인재양성에 더욱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