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질병통제센터 “지카, 소두증의 명백한 원인으로 확인”

최종수정 2016.04.14 11:37 기사입력 2016.04.14 11:37

댓글쓰기

지카바이러스 주의 권고. 사진=아시아경제DB

지카바이러스 주의 권고.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카 바이러스가 소두증 등 심각한 뇌질환을 유발하는 명백한 원인이라고 공식 확인했다.

미국 CDC는 13일(현지시각) 의학전문지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드슨’ 인터넷판에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지카 바이러스와 소두증 기형아 출산과의 연관성에 대한 증거로 소두증 아기의 뇌 조직, 척수, 양수에서 지카 바이러스가 발견 됐다고 밝혔다.

브라질 보건당국이 소두증 등 기형아 출산 증가와 지카 바이러스 간의 연관성을 주장하고 해외 의료전문가들도 가능성에 대해 경고한 적이 있지만, 미국 CDC가 구체적인 증거를 들어 소두증과 지카 바이러스의 연관성을 공식 인정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토머스 프리든 CDC 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카 바이러스가 소두증을 유발한다는 것은 더 이상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확인했다.

CDC는 또한 이번 보고서에서 지카 바이러스가 뇌 성장에 필요한 칼슘 섭취를 방해해 다른 결함도 야기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최근 CDC등 미 보건 당국은 지카 바이러스와 뇌 발달 장애 간의 연관성에 주목하고 지카 바이러스 창궐지역에 대한 여행 금지, 노출 규제, 모기 구충제 사용, 성관계 자제 등 지침을 발표해 지금까지 유지하고 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