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동경희대병원 응급실 다시 문 열어… “메르스와 무관“

최종수정 2016.04.14 09:56 기사입력 2016.04.14 09:56

댓글쓰기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강동경희대병원이 13일 응급실을 폐쇄했으나 같은 날 오후 4시경 재개했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논란과 무관한 응급실 폐쇄였다고 병원 측은 밝혔다.

한편 이날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의심 진단을 받은 아랍에미리트 여성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실시한 검사에서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치료 받고 있으며, 발열과 기침 등의 증상은 완화됐다고 질병관리본부는 설명했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