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대100’ 인교진 “아나운서의 꿈, 문턱 높아 포기했다”

최종수정 2016.04.12 21:59 기사입력 2016.04.12 21:59

댓글쓰기

사진=KBS 2TV '1대100' 캡처

사진=KBS 2TV '1대100' 캡처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배우 인교진이 과거 아나운서가 꿈이었다고 밝혔다.

12일 방송된 KBS 2TV ‘1 대 100’에서는 인교진이 출연해 5000만원의 상금을 두고 100인과 퀴즈 대결을 펼쳤다.

이날 MC 조우종 아나운서는 인교진에게 “연기자가 되기 전 꿈이 아나운서였다고 한다”며 “외모는 나보다 더 아나운서 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인교진은 “대학교에 가고 나서 (아나운서라는 꿈을 이루기 위한) 문턱이 너무 높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답했다.

이에 조우종 아나운서의 제안으로 인교진은 뉴스 멘트와 MC 멘트에 도전했지만 어색함을 참지 못하고 실수를 연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1대100’은 매주 화요일 오후 8시55분에 방송된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