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디오스타’ 인교진 “눈물연기 힘든데 소이현과 아기 생각엔 저절로 눈물”

최종수정 2016.03.17 08:02 기사입력 2016.03.17 08:02

댓글쓰기

사진=MBC '라디오 스타' 캡처

사진=MBC '라디오 스타' 캡처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배우 인교진이 아내 소이현의 출산 당시를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는 ‘아빠를 울려’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인교진, 가수 유열, 정원관, 개그맨 이윤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인교진은 소이현의 임신과 출산에 대해 “아내가 작품 계약을 위해 제작사 대표를 만나러 나가려고 했는데 몸이 이상하다고 해서 임신 테스트를 해보기로 했다”며 “욕실에 들어간 아내가 갑자기 소리를 막 지르더라”고 떠올렸다.

이어 “예상치 못했던 상황이었고 일을 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임신 테스트기를 보고) 너무 좋아서 눈물이 났다”며 “연기할 때는 눈물 연기가 힘든데 아기와 아내 이야기를 하면 저절로 눈물이 난다”라고 말해 ‘사랑꾼’으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인교진은 “출산 당시 아내가 정말 고생 많이 했다”며 “아기가 커서 제왕절개를 해야 한다고 했는데 자연분만을 하겠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또한 “유도분만을 하는데 호르몬제를 계속 맞으니까 산모와 태아에게 모두 안 좋은 상황이었다”며 “제왕절개를 해야 한다니까 아내가 눈물을 막 흘렸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아내가 수술실로 들어가자마자 너무 눈물이 나서 주저앉았다”며 “뒷모습을 생각하면 마음이 그렇다”고 털어놓으며 참고 있던 눈물을 보였다.

한편 ‘라디오 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10분에 방송된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