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총선 후보등록, 첫날 701명으로 19대보다 12%↑…경쟁률 2.8대 1

최종수정 2016.03.25 10:56 기사입력 2016.03.25 10:56

댓글쓰기

총선 후보등록.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총선 후보등록.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4.13 총선 후보등록 첫날인 24일 전국 253개 지역구에서 701명의 후보자가 등록해 2.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중앙선관위 집계에 따르면 이 같은 첫날 후보 등록자 수는 2012년 19대 총선 당시 첫날 접수자(630명)에 비해 약 12%가량 늘어난 것이다.

이번 총선을 앞둔 선거구 재획정으로 인해 지역구 수가 늘어난 데다 야권 분열의 효과까지 더해진 결과로 보인다.

이번 총선은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여야 주요 3당이 3자 대결구도를 이룬 데다가 군소정당까지 합칠 경우 16개 안팎의 정당이 후보를 배출하고 있다.

25일 오전 1시 700명의 후보자가 등록절차를 마친 통계를 기준으로 할 때 정당별 등록자 수는 새누리당이 210명으로 가장 많았고 더불어민주당 190명, 국민의당 109명, 정의당 45명이 뒤를 이었다.
또 민중연합당 38명, 노동당 8명, 녹색당 5명, 한나라당·민주당 3명, 고용복지연금선진화연대 2명, 공화당·복지국가당·진리대한당·친반통합·코리아 1명 등 원외 소수 정당도 후보를 냈다. 무소속 후보는 82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 경쟁률을 보면 세종특별자치시가 5대 1로 가장 높았고, 광주광역시(4.5:1), 전라북도(4.1:1)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특별시는 3.0대 1을 기록했다.

선관위는 후보자 등록 마지막 날인 25일에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후보등록 신청서를 접수한다.

공식 선거운동은 오는 31일부터 시작돼 선거일 전날인 내달 12일 자정까지 13일간 열전을 벌이게 된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