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내 기업 66% '클라우드' 활용 中…가장 중요한 IT 기술 '빅데이터'

최종수정 2016.03.24 10:29 기사입력 2016.03.24 10:29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국내 기업들의 절반 이상이 클라우드 컴퓨팅을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하기 보다는 퍼블릭 클라우드에 의존하는 기업들이 많아 아직까지는 입문단계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델 코리아는 국내 기업의 IT 기술 트렌드에 대한 대비 현황과 향후 계획을 다룬 '기업 IT의 미래 준비 현황과 과제'를 발표했다.
해당 보고서는 델 코리아와 한국 IDG가 지난 2016년 1월 13일부터 1월 27일까지 2주간 임직원 수 100명 이상 기업의 IT 관리자 23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작성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기업들은 IT 환경의 미래에 대한 변화는 인식하고 있지만, 준비는 부족하다는 응답이 전체의 59%를 차지했다.

현재에 집중하고 있다는 응답은 전체의 20%, 충분히 대비하고 있거나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응답은 21%에 불과했다. 이는 기업들이 미래 IT 환경 구축을 위한 투자비 확보가 어렵고, 기존 IT 환경의 유지에 많은 노력을 들였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기업들의 기술 트렌드 인식 정도를 알아볼 수 있는 ‘현재는 물론 미래에도 중요한 엔터프라이즈 기술’에 대한 질문에는 빅데이터를 꼽은 응답이 25.5%로 가장 많았다. 클라우드 컴퓨팅과 사물 인터넷을 꼽은 응답이 각각 22.5%와 19.5%로 그 뒤를 차지했다.

앞에서 꼽은 현재와 미래 모두 중요하다고 응답한 기술 트렌드에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지를 살펴 봤을 때, 이러한 기술 트렌드와 관련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는 응답은 26%, 1년 이내에 진행할 계획이라는 응답은 30%로 절반 이상이 구체적인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산업군 별로는 다소 편차를 보였다. IT 산업군의 경우, 전체 산업군 평균 응답률과 비슷한 결과를 보였고, 방송·통신 산업군의 경우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는 응답이 50%, 6개월 내에 진행할 계획이라는 응답이 22.7%로 적극적인 대응을 보였다. 금융, 제조, 교육·공공, 기타 산업군은 모두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경우가 40%,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는 응답은 10%대를 기록했다.

전체 응답자 중에서 미래 IT의 변화를 충분히 준비하고 있거나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응답한 기업의 경우, 새로운 기술 트렌드와 관련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라는 응답이 46.9%를 차지했다. 1년 이내에 관련 프로젝트 진행 계획이 있다는 응답을 합치면 설문 대상의 약 80%가 구체적인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를 위한 IT 인프라의 준비 현황에 대해서는 81%의 응답자가 현재에 집중하고 있거나 변화를 인지하지만, 준비는 미흡한 상태라고 답했다. 미래에 중점적으로 대비하고 있다는 응답은 12%, 새로운 기술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응답은 7%에 그쳤다. IT 전략 면에서 충분히 대비하고 있거나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 중에서도 인프라 측면에서는 준비가 미흡하다고 답한 비율이 40.8%를 차지,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는 기업도 아직 인프라 투자에는 인색한 경향을 띄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관심도가 높은 IT 기술 트렌드 중 하나인 클라우드 컴퓨팅을 활용 현황 조사에서는 클라우드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있다는 응답자가 35%, 퍼블릭 클라우드만을 부분적으로 사용한다는 응답자가 19%를 차지했다.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이 클라우드를 본격적으로 활용하고 있지 않다는 의미다.

반면에,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구축했다는 응답은 30%, 프라이빗과 퍼블릭 클라우드를 함께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환경을 구축했다는 응답은 17%로 거의 절반에 달했다.

클라우드 활용 계획에 있어서는 44%의 응답자가 클라우드 관련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고 답했으며, 21%의 응답자가 1년 이내에 퍼블릭 클라우드를 부분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절반 이상의 기업이 클라우드를 도입하지 않았거나 입문 단계에 머무르고 있다고 풀이된다.
?
한편 IT 환경의 미래에 대해 충분히 혹은 선도적으로 대비하고 있다고 응답한 기업들에 한해 클라우드 도입 현황을 살펴보면, 전체 응답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와 차이를 보였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구현했다는 응답이 34.7%를 차지한 데 이어 프라이빗 클라우드 구축, 퍼블릭 클라우드 본격 활용 비율도 각각 26.5%와 18.4%를 차지해 3분의2 이상이 클라우드를 본격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경덕 델 코리아 대표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통해, 국내 기업의 IT 관리자들이 제한된 환경과 예산으로 변화하는 미래 기술 트렌드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에 현실적인 어려움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면서 "이들의 고민을 해결해 줄 수 있는 합리적인 솔루션이 필요함을 다시 한번 느꼈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방민아 '청순美 발산' [포토] 산다라박 '소식좌의 비주얼' [포토] 화사 '독보적인 분위기'

    #연예가화제

  •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이지아 '청순 섹시의 정석'

    #스타화보

  •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포토] 설현 '늘씬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