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산서거 15주기…"이봐, 해봤어?" 기업가정신 되새긴다

최종수정 2016.03.20 18:27 기사입력 2016.03.20 18:27

댓글쓰기

아산 정주영 명예회장의 탄신 100주년을 맞아 아산의 생애와 업적을 되새기고 창조적 도전 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기념식이 지난해 11월 24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렸다. 사진은 기념식에 앞서 행사 참석자들이 아산 정주영 명예회장 사진전을 관람하는 모습

아산 정주영 명예회장의 탄신 100주년을 맞아 아산의 생애와 업적을 되새기고 창조적 도전 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기념식이 지난해 11월 24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렸다. 사진은 기념식에 앞서 행사 참석자들이 아산 정주영 명예회장 사진전을 관람하는 모습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아산(峨山) 정주영 서거 15주기를 맞아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자의 기업가정신을 되새기는 자리가 마련된다.

자유경제원(원장 현진권)은 21일 오후2시 자유경제원 리버티 홀에서 '이봐 해봤어? 정주영의 기업가정신을 기리다'라는 토론회는 연다고 20일 밝혔다. 자유경제원은 "정주영 회장의 생애를 통해 그의 인생철학을 되새기는 일은 대한민국이 겪고 있는 고질적 경제 저성장의 활로를 모색한다는 측면에서도 의미가 클 것"이라며 토론회 개최의 취지를 밝혔다.

신중섭 강원대 교수는 사전이 배포된 보도자료에서 아산의 인생철학을 '자유주의'로 꼽았다. 신 교수는 "아산의 일생을 지배한 가치는 모든 인간은 '자신이 바로 자기 인생의 주권자'라는 자유주의 철학"이라며 "'수저계급론'과 '사회책임론'이 팽배한 우리 사회에도 강한 설득력을 지닐 것"이라고 평가했다.

신 교수는 이어 아산의 자유주의 철학이 담긴 발언을 소개했다. 정 회장은 "다소 불균형이 문제가 되더라도 기본적인 자유가 보장된 자유민주주의 체제가 나는 이 지구상에서 가장 좋은 제도라고 생각한다"며 "최선을 다해 자기한테 맡겨진 일을 전심전력으로 이루어내며 현재를 충실히 살 줄 아는 사람이 행복한 사람"이라고 말한 바 있다.

또한 신 교수는 공기(工期)단축을 성공시킨 아산의 주베일 산업항 건설 공사장 일화를 예로 들며 "우리는 성장하면서 사회를 알고 배우고 체득해가면서 자기 형성을 하는데, 사물을 보는 관점이나 사고의 방향, 마음 자세에 따라서 개인의 일생이 크게 달라진다"고 강조했다.
토론자로 나선 류석춘 연세대 교수는 아산을 "글로벌한 국제경쟁에서 국민적인 기대를 가장 앞장서 실천한 '대한민국 자본주의의 진정한 승리자'"라며 "아산은 정직하고 성실하여 당당한 사람들이 자유롭게 자신의 창의를 펼칠 수 있는 자유시장 경제를 지향했다"고 분석했다.

류 교수는 이어 "아산은 기업의 성장이 경제발전이며, 경제발전은 국민들의 물질적 행복은 물론 도덕적 향상과 사회적 신뢰를 가져온다고 믿었다"며 "아산의 도전정신은 제조업, 나아가 중공업을 창업하면서 나라를 선진 강대국 형 산업구조를 갖추는 데 이바지했다"고 강조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