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대중컨벤션센터 최초 흑자경영 달성

최종수정 2016.03.20 16:31 기사입력 2016.03.20 16:31

댓글쓰기

" 개관이후 10년만에 1억 4,200여만원 당기 순이익 "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김대중컨벤션센터(사장 신환섭)가 개관 10년만에 첫 흑자경영을 달성했다.

광주광역시와 김대중컨벤션센터에 따르면 센터는 경영혁신과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지난해 1억 4,190만원 당기 순이익을 올려 개관이후 최초로 흑자경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김대중컨벤션센터는 지난해 ‘광주 ACE Fair’등 9개 주관전시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함은 물론,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 세계스카우트 총회, 한전의 빛가람전력엑스포와 같은 메가급 국제이벤트의 유치 및 성공개최를 견인하였다.

아울러 공격적 마케팅을 통해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 대한응급의학회 학술대회 등 40여건의 학술대회를 유치하고, 신축된 2센터 다목적홀을 중심으로 각종 콘서트를 개최하는 등 개관이래 최다 행사인 1,520건의 행사를 개최함으로써 역대 최고 가동률 71%, 140억여원의 매출을 올리며 흑자 경영을 이끌었다.
이는 건물 감가상각비 21억5,000만원을 포함하고도 1억4,190만원의 흑자를 기록한 것이며, 이 같은 흑자경영은 전국 14개 전시장 가운데 코엑스 등 2~3곳에 불과하다.

신환섭 사장은 “지난해 메르스 여파, 국내, 외 경기침체, 타 지방의 컨벤션센터 건립 등 어려운 경영여건을 극복하고 이루어 낸 최초의 흑자경영이라 더욱 의미가 있다”며 “올해에도 정부 정책순회 전시회 유치,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집중마케팅, ‘광주 MICE Partners’와 협력을 통한 국제회의 및 학술대회 유치 등 마케팅 다각화를 통해 흑자경영을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