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홈 개막전 승리' 서울에는 의미 있던 4골

최종수정 2016.03.20 15:54 기사입력 2016.03.20 15:54

댓글쓰기

FC서울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FC서울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월드컵경기장=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프로축구 FC서울이 안방에서 정규리그 첫 승리를 신고했다.

서울은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2라운드 홈경기에서 상주를 4-0으로 이겼다. 서울은 1승 1패 승점 3을 기록하면서 개막전 패배의 아쉬움을 털어냈다. 상주도 1승 1무가 되면서 승점 3이 됐다.

서울은 네 골을 터트렸는데 모두 의미가 있었다.

전반 4분 오스마르는 세트피스에서 서울의 중요한 무기가 될 수 있음을 증명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한 오스마르는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왼발로 공을 밀어 넣어 팀의 선제골을 기록했다. 혼전 상황은 오스마르가 데얀과 함께 적극적으로 헤딩 다툼을 하면서 발생했고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전반 42분 아드리아노는 기다리던 올 시즌 정규리그 첫 골을 넣었다. 아드리아노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만 세 경기 아홉 골을 넣었다. 리그에서는 아직 골이 없었던 아드리아노는 두 경기 만에 골을 터트리며 득점왕 경쟁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프리킥 상황에서 오스마르가 헤딩해준 공을 오른발을 잘 갖다 대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37분에는 데얀이 2년 만에 돌아와 K리그 복귀골을 넣었다. 다카하기 요지로가 오른발로 때린 슈팅이 데얀을 맞고 굴절돼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데얀은 자신이 유난히 강했던 상주를 상대로 복귀골을 넣었다. 데얀은 상주를 상대로 통산 여덟 번째 골을 기록했다.

후반 39분에는 교체카드 이석현이 추가골을 넣었다. 이석현은 뒤에서 뛰어 들어오면서 강력한 중거리슈팅으로 멋진 골을 기록했다. 서울은 선발 라인업 외에도 이석현을 비롯해 교체멤버들도 강하다는 사실을 보여줬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