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영, 더민주 입당…"朴정부, 좋은 정부 되길 기도하겠다"(종합)

최종수정 2016.03.20 13:30 기사입력 2016.03.20 10: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진영 의원이 20일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했다.

진 의원은 이날 국회 더민주 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 더민주에 입당키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을 탈당해 더민주를 선택한 진 의원은 당적 변경의 소회와 관련해 "저에게 지난 며칠은 가슴 아픈 나날이었다"고 말했다. 진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한 때 친박핵심으로 불렸던 시절을 반성하는 동시에, 현재에도 진행중인 새누리당의 계파정치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진 의원은 "돌이켜 생각해 보면 제가 추구한 '초심의 정치'는 완전히 좌초됐다"며 "저 역시 권력정치에 휩싸였고 계파정치에 가담했으며, 불열의 정치에 몸담았다"고 반성했다. 이어 진 의원은 "그들은 통치를 정치라고 강변하면서 살벌한 배격도 정치로 미화했다"고 비판했다.

진 의원은 더민주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복지국가와 건설과 계파주의 타파를 들었다. 진 의원은 "평소에 김종인 더민주 대표와 제 생각이 비슷했다"며 "김 대표 생각을 많이 들었는데 우리나라가 나아갈 방향으로 적합하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진 의원은 "우리나라가 앞으로도 복지화하는데 많은 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며 "시대적으로 보면 산업화 다음에 민주화를 하고 그 다음에 복지화를 해야 한다. 복지화를 해야 통합을 할 수 있고 통합을 해야 민족통일도 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진 의원은 "더민주에 대해 평소 제가 가지고 있는 생각은 민주주의 이념을 실천하는데 가장 많은 기여를 하는 정당이라고 생각했다"며 "(이제부터) 권위주의를 타파하고 민주주의 발전을 이룩하는데 더민주와 함께 힘을 보태려고 한다"고 말했다.
진 의원은 오래전부터 김 대표로부터 함께 하자는 제안을 받았다면서 "결심은 며칠전에 했다"고 전했다. 이 외에 진 의원은 당직이나 선대본부장 등의 논의에 대해서는 "듣지 못했고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진 의원은 한때 동지였던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는 "(그동안) 박근혜정부 성공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마지막까지 돕지 못해 죄송하다. 좋은 정부가 되도록 어디서나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진 의원 입당과 관련해 "진 의원께서 고민끝에 더민주에 입당해서 저 개인적으로는 몹시 반갑고 환영을 하는 바"라며 "더민주에는 큰 힘이 되실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최근의 여당 행태를 보면 과연 정당이 원래 정당으로서의 기능을 하는지 의아스럽다"며 "그 과정에서 진 의원께서 하나의 희생물처럼 되셔서 당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 한국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새로운 정책적 정당간 대결을 위해 정상적 민주주의를 이룩하겠다는 깊은 뜻"고이라고 말했다.

더민주는 이날 기자회견에 대해 진 의원 영입 기자회견이라고 설명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