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대호 교체출전, 안타 추가…타율 3할 진입

최종수정 2016.03.19 09:12 기사입력 2016.03.19 09:12

댓글쓰기

이대호[사진=김현민 기자]

이대호[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대타로 출전해 안타를 추가했다. 시범경기 타율은 3할을 돌파했다.

이대호는 1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피오리아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시범경기에서 7회말 대타로 나와 안타를 때렸다. 시범경기 타율을 0.292에서 0.320(25타수 8안타)로 3할 대에 진입했다.
7회말 1사 후 프랭클린 쿠티에레스의 타석 때 대타로 교체 출전한 이대호는 텍사스 세 번째 투수 페드로 파야노의 2구째를 노려 중전 안타로 만들었다.

지난 16일 LA에인절스(3타수 2안타 1타점), 18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3타수 1안타)전에 이어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가며 로스터 진입 전망을 밝게 했다. 한편, 시애틀은 이날 경기에서 7-1로 승리했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