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 이동전화 포함 결합상품 점유율 50% 넘어

최종수정 2016.03.18 16:12 기사입력 2016.03.18 16: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 등을 포함한 SK군(群)의 이동전화 포함 결합상품 점유율이 과반을 넘었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은 18일 2015년도 통신시장 경쟁상황평가 보고서를 내고 2014년 이동전화를 포함한 결합상품 시장의 점유율이 SK군은 51.1%, KT 35.1%, LGU+ 13.7%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SK군의 이동전화 포함 결합상품 점유율이 50%를 넘은 것은 2008년 이후 처음이다. 2013년까지 SK군의 이동전화 결합상품 점유율은 이동전화 점유율 수준에 수렴해가는 양상을 보였다. 그러나 2014년에 접어들면서 이동전화 결합상품 점유율이 51.1%로 증가했다.

KT의 이동전화 결합상품 점유율은 2008년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해 2014년 이동전화 점유율(30.2%) 수준인 35.1%까지 하락했다. LG유플러스의 이동전화 결합상품 점유율은 2011년이후 증가하기 시작해 2014년 13.7%까지 올랐다. 보고서는 통신사의 이동전화 결합 점유율이 각각의 이동전화점유율에 수렴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이동전화 포함 결합상품 전체 시장도 꾸준히 커지고 있다. 2009년 이후 통신사업자 간 인수합병이후 유무선 결합상품 가입이 꾸준히 증가해 결합상품에 가입된 회선 수는 2008년 168만회선에서 2014년 1342만 회선으로 약 7.9배 성장했다.


초기에는 유무선 통합사업자인 KT의 비중이 컸으나, 2011년 SKT의 초고속인터넷 재판매가 허용된 이후 SK군의 이동전화 결합상품 가입자 비중이 증가하는 추세다. 전체 이동전화 가입자 중 결합상품을 이용하는 가입자 비율은 2007년 0.7%에서 2014년 23.5%로, 가입자 10명 중 두 명 이상이 결합상품에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동전화 결합상품은 초고속인터넷 서비스와도 밀접한 연관을 맺고 있다. 2014년 기준 이동전화 결합상품의 95.9%가 초고속인터넷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이다. SK군의 이동전화 결합상품 점유율은 SK텔레콤 재판매를 기점으로 2010년 44.1%에서 2014년 51.1%로 7%p 상승했고 동 기간 동안 초고속인터넷 시장에서의 SK텔레콤 재판매 점유율은 2.3%에서 10.7%로 8.4%p 증가했다.

이에 반해 SK브로드밴드의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점유율은 동 기간 23.2%(2010년)에서 14.3%(2014년)로 8.9%p 감소했다. 이 기간 점유율 변화를 종합하면 SK군 결합상품은 7.0%p 증가, SK텔레콤 재판매 8.4%p 증가, SK브로드밴드 8.9%p 감소했다.


2014년 초고속인터넷 시장에서의 KT 점유율이 42.3%로 전년 대비 0.8%p감소한데 반해, LG유플러스(15.7%)는 전년 대비 0.1%p 상승, 방송사업자(16.9%로)는 전년과 동일하게 나타났으며, SK군의 점유율(25.0%)은 전년 대비 0.6%p 증가했다.(SKT 재판매 1.5%p↑,SK브도르밴드 0.9%p↑)

유료방송결합가입자도 증가추세이며 1위 사업자인 KT의 점유율은 하락한 반면 SK군과 LG유플러스의 점유율은 증가 추세다. 사업자 점유율은 KT(33.6%), SK(26.6%), LGU+(17.2%) 순이나 2012년 이후 KT의 점유율은 하락(2012년 37.6% → 2015년 6월 33.6%) 추세다. 반면 SK브로드밴드와 LG유플러스는 상승(SKB 2012년 17.6% → 2015년 6월 26.6%, LGU+ 2012년 13.5% → 2015년 6월 17.2%) 추세다.

보고서는 구조적 측면에서 방송과 유선상품이 포함된 결합상품의 비중은 감소 중이며, 이동방송결합이 중요해지면서 SK군의 비중도 증가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