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넷마블 '레이븐', 누적 플레이 시간 21만 년 기록

최종수정 2016.03.18 11:30 기사입력 2016.03.18 11:30

댓글쓰기

'레이븐' 출시 1주년
누적 플레이 시간 21만 년, 매일 플레이한 이용자 3005명


넷마블 '레이븐', 누적 플레이 시간 21만 년 기록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지난해 대한민국 게임 대상을 받은 넷마블게임즈의 '레이븐'이 출시 1년 만에 누적 플레이 시간 21만 년을 기록했다.

18일 넷마블은 모바일 액션 역할수행게임(RPG) '레이븐 with NAVER'의 출시 1주년을 맞아 이 같은 게임 내 기록들을 공개했다.

지난 2015년 3월 12일 서비스를 시작한 레이븐은 고품질 그래픽과 방대한 콘텐츠, 최고 수준의 액션성을 겸비한 블록버스터급 모바일 RPG로 출시 5일 만에 양대 마켓 최고매출 1위 석권, 40일만에 일일사용자수(DAU) 100만 명 돌파, 78일만에 누적 다운로드 수 500만 건 달성한 바 있다.
넷마블에 따르면 기록에 따르면 1년간 이용자가 플레이 한 시간은 약 21만 년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플레이 한 탐험 지역은 5억 번을 기록한 '해안절벽 3-1'이었다.

또 각 캐릭터 별로 이용자가 가장 많이 보유한 코스튬 순위로 휴먼은 '강철왕', 엘프는 '미케네', 반고는 '혈맹의 기사'가 선택됐다. 최근 1년간 각 분기별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장비의 경우 '악마왕 참수 쌍검', '사나운 암사자의 목걸이', '서리정령 쌍검', '분노의 뇌전 장궁' 등이 각각 선정됐다.

이 외 1년 동안 하루도 빠지지 않고 레이븐을 즐긴 이용자는 3005명으로 조사됐다.

넷마블은 이용자들의 성원에 보답하고자 1년 동안의 접속일에 따라 신화 무기, 영웅 무기 등 장비 아이템을 선물한다.

이와 더불어 오는 25일까지 게임에 접속한 이용자 전원에게 40레벨 캐릭터를 제공하고, 4월 3일까지 접속만 해도 매일 다른 아이템을 지급하는 등 다양한 1주년 이벤트가 함께 진행 중이다.

박영재 넷마블 본부장은 "대한민국 대표 모바일 RPG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항상 발전해나가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1주년을 맞아 풍성한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가 다채롭게 진행 중이니 즐겁게 즐겨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게임과 관련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카페(http://cafe.naver.com/mobileraven)에서 확인 가능하다.
넷마블 '레이븐', 누적 플레이 시간 21만 년 기록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