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분당 예비군 실종자 오늘(18일) 부검 실시…타살 여부 밝혀질 듯

최종수정 2016.03.18 09:35 기사입력 2016.03.18 09:32

댓글쓰기

분당 예비군 실종자. 사진=연합뉴스TV 캡처

분당 예비군 실종자.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예비군 훈련 뒤 실종돼 일주일만인 어제(17일) 주검으로 발견된 신(29)씨에 대한 부검이 18일 실시된다.

이날 오전 경기 분당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신씨에 대한 부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그는 17일 오후 분당선 오리역 근처 건물 지하주차장 기계실에서 군복을 입고 목을 맨 채 발견됐다. 당초 신씨의 양손만 뒤에서 결박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양발과 가슴에도 끈이 묶여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경찰은 신씨를 결박한 끈이 한 끈으로 이어진 것이 아닌, 각각의 끈으로 묶여진 점을 보고 자살과 타살의 가능성을 모두 열어놓고 있다. 눈에 띄는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재연 결과 혼자서 양손과 발, 가슴을 묶고 목을 매는 것이 불가능하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다만, 조력자가 있을 경우 훨씬 수월하기 때문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