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우성도 투자했다”며 23억원 받아 챙긴 유명 방송작가 구속

최종수정 2016.03.18 09:45 기사입력 2016.03.18 09:21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실체도 없는 사모펀드를 핑계로 “정우성도 투자했다”며 지인들에게 20억원이 넘는 돈을 받아 자신의 사업에 투자한 유명 방송작가가 구속됐다.

17일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최기식 부장검사)는 투자금 명목으로 돈을 받아 챙긴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로 박모(46)씨를 “범죄 사실이 소명되고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박씨는 2009년께 지인들에게 “재벌들이 참여하는 사모펀드가 있다”고 속여 23억여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고소인에 포함되지는 않았으나 배우 정우성도 박씨에게 속아 거액을 투자했다. 정씨는 최근 검찰에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기도 했다. 특히 박씨는 지인들에게 정우성의 투자 사실을 강조하면서 안심해도 좋다고 말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1990년대부터 지상파 방송에서 인기를 끈 여러 드라마를 집필한 유명 작가다. 사업에도 진출해 출판사 대표를 맡고 연예인 관련 패션 브랜드를 홈쇼핑 등에 진출시키기도 했다.
검찰 조사 결과 박씨가 투자 명목으로 내세운 사모펀드는 실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고 그가 투자자들로부터 받은 돈은 대부분 자신의 패션사업에 투자하는 등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