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北, 변화의 길로 나와야"

최종수정 2016.03.16 11:15 기사입력 2016.03.16 11:15

댓글쓰기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정부는 최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추가 핵실험 발언 등과 관련, "북한이 제대로 살 수 있는 변화의 길로 나오기를 재차 촉구한다"고 16일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렇게 북한이 무리하게, 도발과 국제사회의 우려에 반하는 행동을 고집하는 것은 정당한 방법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는 5월 제7차 당대회 이전 북한의 추가도발 가능성에 대해 그는 "미래 상황을 예견하기 어렵다. 정부는 모든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답했다.

정 대변인은 또 최룡해 북한 노동당 비서가 남한 드라마를 시청하다 발각된 아들과 혁명화 교육을 받았고, 최 비서의 둘째 아들이 김 제1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과 결혼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 "정부 입장에서 확인해 드릴 사항이 없다"고 언급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