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광진, 이해찬 컷오프에 "당원들 손 털게 만드는 일"

최종수정 2016.03.14 12:56 기사입력 2016.03.14 12:56

댓글쓰기

김광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 김광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김광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 김광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태림 인턴기자] 이해찬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컷오프(공천배제) 명단에 포함된 가운데, 김광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에 반발했다.

14일 김 의원은 오전 2시께 자신의 SNS에 “시스템 공천에 따라 하위 20%에 들지도 않았고, 3선 이상 50% 가부투표대상자도 아닌 이해찬 총리를 왜 이리 못 짤라 안달인가”라며 “2년 전 대선기간 당대표 이해찬을 물러나라고 하던 때와 같은 느낌이 든다고 하면 날보고 친노라 하려나”라고 우려를 표했다.
결국 이날 오전 10시께 이 의원의 컷오프 소식이 전해지자 김 의원은 오전 11시께 자신의 트위터에 “필리버스터 정국의 열망을 허망하게 무너트리더니 정청래 의원의 컷오프로 지지자를 안티로 돌리고는 오늘 다시 이해찬 의원의 컷오프로 그남아 억지로 억지로 참고 있던 당원들을 손 털게 만드는”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정말 나같은 범인이 알지 못하는 반전의 전략이 숨어 있는 것인가”라고 비꼬았다.

김광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 김광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김광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 김광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14일 현역 단수, 현역 경선 지역 각각 2곳과 원외 경선 지역 4곳, 원외 단수 지역 10곳을 공개했다. 현역인 정호준(서울시 중구성동구을), 이해찬(세종시), 이미경(서울 은평갑) 의원 지역이 '전략 지정 요청 지역'으로 발표돼 사실상 컷오프 됐다.


김태림 인턴기자 taelim12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