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교육부-중기청, 자유학기제 진로체험 협력 강화

최종수정 2016.03.14 11:30 기사입력 2016.03.14 11:30

댓글쓰기

자유학기제 프로그램에 참여한 중학교 학생들이 레고로 건축모형 만들기에 열중하고 있다.(자료 사진)

자유학기제 프로그램에 참여한 중학교 학생들이 레고로 건축모형 만들기에 열중하고 있다.(자료 사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올해부터 전국 모든 중학교로 확대·시행되는 자유학기제를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해 중소기업청이 '자유학기제 연계형 비즈쿨 및 중소기업 체험'을 410교, 3만2200명으로 확대·운영한다.

교육부와 중기청은 손을 잡고 글로벌 강소기업 발굴, 다양한 진로체험 프로그램 개발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2014년 교육부와 '자유학기제 인프라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한 바 있는 중소기업청은 자유학기제 전면 시행에 맞춰 '자유학기제 비즈쿨 사업' 규모를 180교, 2만3000명으로, '강소기업 체험사업'을 230교 9200명으로 각각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중기청은 또 정책자금 이율·한도 우대 및 관리수당 등 인센티브를 제공함으로써 기업 스스로 자유학기제 체험 프로그램을 내실화하도록 유도하고 세계일류, 미래유망기술 등 아이들에게 꿈과 비전을 심어줄 수 있는 100개사 내외의 우수 강소기업 풀을 구축키로 했다.

우선적으로 올 상반기에는 1학기 자유학기제 운영 학교 55개교에 체험처를 제공할 뿐 아니라 농산어촌 학교 1211개교에도 진로체험 혜택이 골고루 돌아가도록 강소기업을 매칭하는 등 협력을 강화한다.
이와 관련,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주영섭 중기청장은 14일 오후 자유학기제 참여기업인 대전 유성구의 (주)아이카이스트를 방문해 학생 체험 프로그램을 직접 탐방하고 대전 외삼중 교원 및 학부모들과 간담회를 갖는다.

이 부총리는 "자유학기제를 통해 학생들에게 창의·협업을 교육함으로써 아이디어와 기술의 융합을 경험하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자유학기제가 내실 있게 운영되기 위해 정부 뿐 아니라 글로벌 강소기업이 함께 협력함으로써 학생들에게 다양한 진로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주 청장은 "중학생들이 자유학기제를 통해 창의력을 높이고 꿈과 비전을 키울 수 있도록 글로벌 강소기업을 적극 발굴하고 기업가 정신 함양 등 다양한 교육·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