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은행-조달청, 지문인증 기반 전자입찰시스템 개발 업무협약 체결

최종수정 2016.03.13 12:03 기사입력 2016.03.13 12:03

댓글쓰기

11일 서울 중구 소공로 소재 우리은행 본점에서 (왼쪽부터)정양호 조달청장과 이광구 우리은행장이 '지문인증 스마트카드 공동개발 및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1일 서울 중구 소공로 소재 우리은행 본점에서 (왼쪽부터)정양호 조달청장과 이광구 우리은행장이 '지문인증 스마트카드 공동개발 및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우리은행은 지난 11일 서울 중구 본점에서 국내최초 지문인증 스마트카드를 활용한 모바일 전자입찰 사업을 공동개발하기 위해 조달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이광구 우리은행장과 정양호 조달청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우리은행은 조달청에서 운영하는 나라장터의 '지문인증 기반 전자입찰시스템 구축사업'에 은행권 중 단독으로 참여, 나라장터 입찰용 스마트카드 발급과 전국 영업점을 활용한 입찰대상자의 신원확인 및 지문등록 업무를 수행한다.

국내 최초로 개발하는 '입찰용 스마트카드'는 ▲신원확인용 지문인증 센서 ▲입찰용 공인인증서 ▲신용(체크)카드 기능 등이 탑재돼 전자입찰, 계약에서 결제 등 금융업무까지 한꺼번에 가능하다. 특히 인증을 위한 정보는 고객이 보관하는 스마트카드 IC칩 내에 저장되어 서버 해킹 및 분실 등에 의한 개인정보 유출에 노출되지 않도록 보안성도 강화했다.

고정현 우리은행 스마트금융부 본부장은 "보안성이 한층 강화된 국제표준인증기술인 FID0(Fast Identity Online) 방식의 새로운 신원확인 수단을 조달청과 협력하여 공동개발하게 됐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기존 금융권에서 제공하지 않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향후에도 공공서비스와 금융을 결합한 IoE(Internet of Everything) 기반의 혁신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핀테크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달청 관계자는 "금융기관의 새로운 신원확인 수단을 공공분야에 협력ㆍ활용하는데 큰 의미를 가지며 이는 공공서비스 만족도 향상, 모바일 금융시장 활성화, 신원확인 ICT기술 발전 등 다양한 시너지 효과를 발생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