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신욱의 높이, 그 단순함이 승부 갈랐다

최종수정 2016.03.12 15:56 기사입력 2016.03.12 15:56

댓글쓰기

김신욱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김신욱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전주=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전북 현대와 FC서울 간의 개막전 빅매치의 승자는 전북이었다. 서로를 향해 여러 가지 수를 뒀지만 결국 승부를 가른 것은 단순함이었다.

전북은 12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개막전 홈경기에서 서울을 1-0으로 이겼다.
전북과 서울은 각각 선수 구성이 많이 바뀌었지만 후반 중반까지 쉽게 골이 안 나왔다. 양쪽 모두 좋은 공격수들을 보유하고도 골망을 가르지 못해 답답했다.

서로를 너무 잘 알기도 했다. 전북은 스리백을 바탕으로 변칙 전술을 썼다. 지난 시즌에도 스리백을 써서 서울의 공격을 무기력하게 만든 바 있었다. 전북 최강희 감독은 "서울이 불편한 것을 우리는 해야 한다. 선수들이 모두 그 부분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서울 최용수 감독은 전북의 교체 카드를 일부 예상했다. 레오나르도가 나올 것으로 봤는데 후반이 시작되자마자 전북은 레오나르도를 투입해 변화를 줬다. 최 감독은 "이제 전북과 많이 해봐서 잘 안다"고 했다.

2선도 화려하고 두 팀 모두 미드필더들의 숫자가 많아 중원싸움도 치열하게 이어졌다. 서로를 향해 잘 짜여진 틀 속에서 변수를 만들기 위해서 여러가지 시도들이 나왔지만 모두 소득이 없었다.
전북은 이재성과 루이스가 과감하게 드리블 돌파를 했고 서울은 데얀이 내려와 공을 받아주고 패스를 뿌려주는가 하면 재치 있는 공 흘림으로 찬스를 만들기도 했다.

하지만 기다리던 골은 단순한 세트피스 공격에서 나왔다. 후반 17분에 전북이 서울의 골문을 열었다. 오른쪽에서 이재성이 코너킥을 올려주고 김신욱이 헤딩골로 마무리했다. 김신욱의 196cm 큰 키가 위력을 보였다. 스스로 몸을 날려 공을 머리에 맞추려고 한 노력도 결실을 맺었다.

김신욱은 울산 현대에 있을 때도 서울에 강했다. 서울은 김신욱에게 많은 헤딩골을 내준 아픈 기억이 있다. 지난 시즌 FA컵 4강 경기에서 김신욱을 봉쇄했지만 여전히 김신욱은 서울에게 부담스럽다.

최용수 감독은 "우리가 지난해 FA컵 4강에서 김신욱의 화력을 한 템포 쉬게 한 바 있다. 그래도 김신욱은 언제든지 터질 수 있는 무기"라고 했다. 김신욱은 전북 유니폼을 입고서도 서울을 상대로 결정적인 골을 넣으며 서울을 울렸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