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술 마시고 구급차 운전…20㎞ 추격전 끝에 검거

최종수정 2016.03.12 13:19 기사입력 2016.03.12 13:19

댓글쓰기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아시아경제 DB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위급한 환자를 이송해야 할 구급차 운전자가 음주상태에서 운전을 하는 아찔한 일이 벌어졌다.

부산영도경찰서는 12일 음주상태에서 구급차를 운전한 혐의로 부산의 한 민간 응급환자 이송단 직원 장모(32)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장씨는 이날 오전 2시 8분경 부산 영도구 동삼동 자갈마당에서 중구 대청로 GS 편의점까지 약 20KM를 술을 마신 채 구급차를 운전했다.

장씨의 혈중 알콜 농도는 0.080%. 다행히 구급차 안에 환자는 없었지만, 장씨의 지인 2명이 타고 있었다.

이날 장씨의 음주운전은 '술을 마신 상태에서 구급차를 운전하는 것 같다'는 한 시민의 제보로 들통 났다.
경찰은 112순찰차에 일제히 수배지령을 내렸고, 부산항 대교 인근에서 영도경찰서 순찰차에 발견된 구급차는 정지명령에 불응하고 20km를 달아나다 경찰에 검거됐다.

한편 경찰은 구급차에 함께 타고 있었던 장씨의 지인 2명에 대해서도 음주운전 방임 등으로 사법처리할 수 있는지를 검토하고 있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