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선택 시장, 계룡대에 ‘호남선 활성화’ 협조요청

최종수정 2018.08.14 23:01 기사입력 2016.03.11 15: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시는 권선택 대전시장이 계룡대 3군 본부를 방문, 육·해·공군 각 참모총장에게 ‘호남선 활성화’를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고 11일 밝혔다.

호남선 활성화는 지역 철도현안사업인 호남선 직선화 사업의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신규 사업(이하 3차 국철계획)’ 반영과 서대전역 경우 KTX의 호남 연장 운행 및 증편을 주된 내용으로 한다.
권 시장은 군 참모총장과의 자리에서 “호남선은 1914년 개통된 이래 최근까지 충청과 호남의 가교역할을 해왔다”며 “하지만 지난해 호남선 KTX가 개통되면서 서대전역을 경유하는 열차횟수가 대폭 감편되고 운행 구간이 축소되면서 충청-호남 간 연결고리가 끈어진 형국”이라고 토로했다.

반면 “서대전·계룡·논산역은 연간 643만명, 일평균 1만7600여명이 이용하는 시설로 수도권과 호남권을 잇는 가교역할을 해왔다”는 그는 “특히 계룡대와 인접한 계룡역·논산역은 일평균 500명 이상의 군관계자와 연간 132만명의 육군훈련소 입소병, 면회객이 이용하는 역으로 자리매김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호남선 직선화 사업의 신규사업(3차 국철계획) 반영과 서대전역을 경유하는 KTX열차의 호남 연결과 증편을 위해 계룡대가 힘을 보태주길 부탁한다”고 협조를 구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