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 원리더 신동빈] 롯데 "경영권 분쟁 마무리…신동빈 회장 지지 재확인"

최종수정 2016.03.06 10:12 기사입력 2016.03.06 09:51

댓글쓰기

"분란 조성 행위를 용납하지 않을 것"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일본 롯데홀딩스의 현(現) 경영진 해임안이 6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부결된 데 대해 롯데그룹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 대한 확고한 지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날 롯데그룹은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 측의 요구로 이루어진 일본롯데홀딩스의 임시 주주총회에서 신 전 부회장이 요구한 현 경영진 해임안은 주주 과반 의 의결로 부결됐다"면서 "일본롯데홀딩스 주주들의 신동빈 회장에 대한 확고한 지지를 재확인했으며, 이로써 자신의 해임에 대한 신 전 부회장의 반발로 촉발됐던 롯데그룹의 경영권 분쟁은 사실상 마무리가 됐다"고 설명했다.

롯데 측은 "신 전 부회장 측의 요구로 소집된 이번 주총은 모든 과정이 관계 법령에 의거해 적법하게 진행됐다"면서 "신 전 부회장은 이번 주총 결과를 엄중히 받아들이고, 더 이상 롯데의 기업가치를 훼손하고 경영활동에 발목을 잡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신 전 부회장의 최근 행보가 그룹의 기업 활동을 방해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롯데 측은 "지난해 7월 이후, 신동주 전 부회장 측 일련의 활동들은 신격호 총괄회장님의 창업정신과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롯데의 정상적인 기업 활동을 방해하고 있다"면서 "또한 국가 경제에 악영향을 초래함은 물론 롯데 임직원과 국민들에게 큰 상처를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유성 전 산업은행 총재(SDJ코퍼레이션 고문) 등 신 전 부회장의 측근을 겨냥, 대의명분 없이 분란을 조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롯데 측은 "오늘의 결과를 통해 신 전 부회장은 이러한 갈등 조성 행위가 신 전 부회장 주변의 일부 측근들만을 위한 일이라는 것을 분명히 알아야한다"면서 "그들은 롯데의 경영과는 전혀 무관한 사람들로 어떠한 대의와 명분도 없이 분란을 조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법적 조치에 대한 의지도 드러냈다. 롯데 측은 "더 이상의 분란 조성 행위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롯데의 기업가치를 훼손하고 상법상 질서를 저해한 행위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포함한 강력한 조치들을 취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