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유통 핫피플]"연은 역풍에 더 높이난다" 유혜승 롯데홈쇼핑 부문장

최종수정 2016.03.04 09:34 기사입력 2016.03.04 09:34

홈쇼핑 위기? 유통강자 롯데에겐 재도약 기회
쌍방향 소통, 옴니채널로 승부수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인생은 생방송이다. 두 번이 없고, 무조건 직진이다. 그렇지 않아도 외줄타기 같은 세상, 누구보다 생방송의 삶을 사는 사람이 있다. 지난해 말 롯데홈쇼핑에서 배출된 여성임원, 유혜승 방송콘텐츠 부문장(상무보B)이다.

공중파 방송 프로덕션 조연출로 병원 24시, 인간극장 같은 교양다큐를 만들던 그는 2005년 CJ오쇼핑을 시작으로 홈쇼핑 업계에 발을 들였다. 2014년 롯데홈쇼핑으로 옮긴지 만 2년이 채 안돼 임원으로 발탁 돼 회사의 '혁신'을 담당하는 업무를 맡았다. 본인의 표현을 빌리자면 'PD와 쇼호스트들을 식구로 둔, 회사의 맨 앞에 선 특공대'다.
'노는 물'은 달랐지만 그는 줄곧 방송업계에 있었다. 대체 매력이 뭐길래. "마약같은 거예요. 결국 모두 사람 마음을 훔치는 일이거든요. 결과물을 게시판이나 시청률, 매출(홈쇼핑 판매량)로 실시간 검증받는 것은 힘들기도 하지만 또 짜릿하고 재밌죠."

그러나 재미만을 느끼기에, 지금은 불황이다. 지난해 백수오 사태로 건강기능식품 판매량이 줄고 모바일과 오프라인 시장은 더욱 공격적으로 영업한다. 한마디로 홈쇼핑의 위기다. 유 부문장은 '위기론'에 대해 딱 잘라 말했다. "그런 얘기는 못이 박힌다"고. 그는 "더는 어렵지 않겠냐는 말은 10년 전에도 나왔다"면서 "어느 유통업보다 기회가 많은 곳이고, 잠재력도 큰 시장"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내부적인 체질변화와 모바일 시장 선점, 고객의 요구 파악 같은 과제를 잘 소화해 낸다면 시장은 오히려 넓어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롯데홈쇼핑은 사실 좀 더 속도를 내야 하는 입장에 있다. 매출이나 이익 규모면에서 경쟁사에게 상위권을 모두 내 준 상태이기 때문이다. 유 부문장은 현재를 '터닝 포인트'로 잡았다.
"백화점, 마트, 홈쇼핑, 아웃렛, 슈퍼, 편의점 등 모든 유통사를 갖춘 곳은 롯데가 유일합니다. 이제까지는 각각의 사업이 잘 되다보니 내부에서도 유기적으로 결합하고 시너지를 내려는 힘이 부족했어요. 하지만 지금은 전 업계가 위기의식을 갖고 있습니다. 공간과 시간, 업종의 제약 없이 빠르게 원하는 제품을 고객의 손에 쥐어주는 것으로는 롯데가 단연코 최강자죠. 옴니채널은 올해 롯데그룹이 강하게 추진해 나갈 미션입니다."

홈쇼핑 업계는 여성인력이 많은 대표적 업종이다. 여자로서 성공하기 쉽기도, 더 어렵기도 하다. 주변 동료, 선후배들과의 관계도 까다롭다. 후배들을 위한 조언을 구해봤다. 상담 역시 생방송이다. 직관적인 답들이 빠르게 나왔다. 평소 고민하지 않았다면 해줄 수 없는 얘기들이다.

"여자들이 많은 직군이라 솔직히 말도 많고 복잡하거든요. 그러나 어디까지나 일터입니다. 서로 모두 친해야 한다는 강박을 덜어야해요. 여자들은 DNA상 가족같고 싶어하거든요. 하지만 이 곳은 동창회, 동호회, 친구 모임이 아니예요. 때론 건조하게 이성적으로만 스킨십해야 합니다. 일을 잘하든 못하든, 인간성과 연관 짓지도 말구요. 냉정함을 잃을 때요? 전 잠시 자리를 피해요. 회사를 두어바퀴 돌거나 계단을 4개 층 정도 오르내리다보면 화가 가라앉고, 마음은 진정되죠."

열변을 토하던 그는 수첩 사이에서 작은 쪽지 하나를 꺼내 보이면서 좋아하는 글귀라고 소개했다. '연은 순풍이 아니라 역풍에 가장 높이 난다. 윈스턴 처칠.' 유 부문장은 말했다. "바람은 그저 자기 갈 길을 갈 뿐 이예요. 방향은 내가 선택하죠."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포토] 지수 '청순한 미모' [포토] 조이 '상큼미 끝판왕'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포토] 최희서 '이런 매력이 있었네' [포토] '조각인가요?'…보디 프로필 공개한 유이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