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승승장구' 여자 탁구, 세계 선수권서 독일과 12강 격돌

최종수정 2016.03.03 11:29 기사입력 2016.03.03 11:29

댓글쓰기

여자 탁구 대표 서효원 [사진=대한탁구협회 제공]

여자 탁구 대표 서효원 [사진=대한탁구협회 제공]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여자 탁구대표팀이 2016 세계 단체전 탁구선수권대회 12강에서 독일과 만난다. 독일을 넘으면 일본과 8강에서 만난다.

국제탁구연맹(ITTF)은 3일 새벽(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말라와티 샤알람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가 모두 끝난 뒤, 토너먼트에 오른 팀을 대상으로 대진 추첨 행사를 했다. 이번 대회는 남·녀 조별리그 각 조 1위 팀이 8강에 직행하고, 2·3위 팀들이 12강전을 치러 8강 진출권을 놓고 맞대결한다.

이번 대회 조별 예선에서 D조에 편성됐던 세계 랭킹 6위 한국 여자 팀은 12일 홍콩과 최종전에서 1-3으로 패해 4승1패로 홍콩(5승)에 이어 조 2위에 올랐다. 한국은 12강전에서 B조 3위 독일과 만나게 됐다. 예선에서 4승1패를 거뒀던 독일은 같은 조에 속했던 북한에 0-3으로 졌지만 최종전에서 만난 일본과는 접전 끝에 3-2로 승리해 만만치 않은 상대로 꼽힌다. 단체전 세계 랭킹에선 한국보다 한 단계 아래인 7위다.

한국이 독일을 넘으면 8강에서 일본과 숙명의 라이벌 대결을 펼친다. 지난 2014년 5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세계 단체전 선수권에서 준우승했던 일본은 올 시즌에도 세계 2위에 오를 만큼 팀 전력이 탄탄하다. 후쿠하라 아이(개인전 세계 4위), 이시카와 가스미(세계 5위) 등이 버티고 있다.

한편 남자 대표팀(세계 랭킹 4위)은 조별 예선 D조에서 5전 전승으로 조 1위에 올라 8강에 직행했다. 남자 팀은 포르투갈-북한 승자와 8강에서 대결한다. 포르투갈은 C조 예선에서 3승2패로 조 3위에 올랐고, 북한은 A조 예선에서 4승1패로 조 2위를 기록했다. 세계 랭킹 5위 포르투갈은 독일(2위) 다음으로 유럽에서 성적이 좋은 강호다. 북한은 2년 전, 도쿄 세계 단체전 선수권 조별 예선에서 한국을 이긴 적이 있는 만큼 껄끄럽다. 12강전 결과에 따라 8강에서 남북 대결도 가능하다. 8강을 넘으면 준결승에서 세계 최강 중국과 만날 가능성이 높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