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150억 긴급 지원

최종수정 2016.02.28 18:05 기사입력 2016.02.28 11:15

댓글쓰기

대체부지 알선, 근로자 고용보조금 지급 등 종합 대책 내놔

서울시,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150억 긴급 지원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서울시는 개성공단 전면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울시 소재 44개 입주기업을 위해 150억원의 운영 자금 지원 등 종합 대책을 내놨다.

시는 이를 위해 지난 19일 박원순 시장이 입주기업 대표와의 간담회를 갖는가 하면 입주기업 대상 전수조사를 통해 지원 가능한 사항을 검토해 왔다.

시는 우선 중소기업육성기금 150억원을 긴급 편성해 빌려 주기로 했다. 1개 업체당 5억원의 한도 내에서 2%의 금리로 대출해준다. 지난 25일부터 이미 대출 신청을 받고 있다. 서울신용보증재단을 통해 보증비율 100% 및 8억원의 특례 보증과, 기존 대출건에(4개 기업) 대해 1년동안 원리금 상환도 유예토록 하였다.

8개 기업에서 총 8745㎡가량의 생산 대체부지를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됨에 따라 시 산하 기관이 관리하는 지식산업센터를 활용해 대체 부지를 지원한다.

출연기관인 서울산업진흥원(SBA)가 운영 중인 ▲DMC 첨단산업센터(940㎡) ▲성수 IT센터(500㎡)의 일부공간을 한시적으로 활용해 1~2년간 임대료 면제 또는 감면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3300㎡(1천평)이상의 대규모 부지를 희망하는 기업에는 온수산업단지 가용부지(4950㎡)와 경기도 등 타 지자체와 협조해 적합한 부지를 알선키로 하였다.

또 44개 기업중 35개 기업이 섬유 봉제 기업인 점을 감안해 창신동 등 봉제 집적 지역과 연계해 위탁생산 내지 임대를 통한 대체생산을 적극 지원키로 했다.

취업 근로자 고용보조금 지원과 전담 상담사 배치 등 고용 지원도 실시한다. 개성공단 기업이 제품생산을 위해 신규로 근로자를 채용할 경우 고용보조금을 제공한다. 전담상담사를 배치해 고용과 관련한 상담도 해줄 예정이다. 시는 4대 도시형 제조업(봉제업 등)을 영위하고 있는 중소기업이 개성공단 근로자를 채용하였을 때 최대 10개월간 ▲고용보조금 지원(월 70만원) ▲취업장려금 (월 30만원)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시는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를 활용하여 3~4명의 고용상담 전담요원 배치로 개성공단 휴·실직 근로자에 대해 교육훈련, 취업정보 등의 고용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오는 3월중 서울시청 광장에서 ‘개성공단 도움 바자회’도 개최해 상품 판매를 돕는다. 이밖에 공공기관의 공공구매 시 입주기업에서 생산한 제품을 우선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자치구·출연기관 등 유관기관에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시는 또 44개 입주기업 뿐만 아니라 협력기업까지 포함해 세제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기업의 보유재산에 대해 취득세 등 신고납부 세목의 기한을 최대 1년까지 연장해 주고, 기존 지방세 부과 및 체납액에 대해서도 최장 1년까지 유예해주기로 했다.

개성에만 사업장이 있는 입주업체에 대해서는 사업장 용도로 취득하는 자산에 대해 취득세 전액 감면과 제산세 감면을 정부에 적극적으로 건의한다는 계획이다.

서동록 시 경제진흥본부장은 "개성공단 기업이 겪고있는 어려움을 같이 한다는 마음으로 시가 지원할수 있는 모든 수단을 활용할 예정"이라며 "일시적이 아닌 지속적인 관심과 소통으로 기업의 애로사항을 상시적으로 해소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