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암군, 무허가 축사 개선을 위한 실태조사 실시

최종수정 2016.02.25 10:20 기사입력 2016.02.25 10:20

댓글쓰기

무허가 축산 농가

무허가 축산 농가


" 무허가 축산 농가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해요"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영암군이 무허가 축사의 양성화를 위한 관내 축사를 대상으로 실태조사에 나선다.
영암군에 따르면 그동안 축산 농가들이 규모화·전업화 되면서 제도적 미비로 상당수의 축산 농가가 건축법 또는 가축분뇨법 상 무허가 상태이므로 이를 양성화하기 위해 무허가 축사 실태조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번 실태조사는 소규모 축산 농가를 포함한 관내 축산업 허가대상 전 축산 농가를 대상으로 가축 사육환경과 무허가 축사 시설 등 전반에 대해 조사한다. 실태조사 결과는 읍면별 무허가 축사를 보유하고 있는 축산농가 순회교육과 축산 농가별 전담 공무원제 실시 등 무허가 축사 양성화를 위한 세부 대책마련에 이용된다.

영암군 관계자는 “무허가 축사가 양성화 되면 방역활동 등 군 차원에서 효율적인 관리가 가능해 AI나 구제역 등 가축전염병 예방에 효과적으로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며 무허가 축사를 보유한 축산 농가에서는 자진신고에 적극 동참해 주길 당부했다.
한편, 정부 차원의 합동 무허가 축사 개선대책에 따른 세부 실시요령이 지난 해 11월에 시달됨에 따라 2018년 3월 24일까지 관내 모든 무허가 축사를 양성화 할 계획이며, 기한 내에 무허가 축사를 양성화하지 않을 경우 축사 폐쇄 또는 사용 중지, 1억원 이하의 과징금 부과 등 행정제재 처분을 받게 된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