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케미칼, 울산공장 일부 매각…원샷법 통과후 첫 사업재편

최종수정 2016.02.25 14:00 기사입력 2016.02.25 14:00

댓글쓰기

염소·가성소다 공장 유니드에 매각
석유화학업계 첫 자율적 사업재편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한화솔루션 이 울산 석유화학 산업단지에 있는 CA(염소·가성소다) 공장을 유니드에 매각한다. 원샷법(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 통과 후 첫 자발적 사업재편이다.
한화케미칼은 유니드와 이같은 내용에 합의하고 상반기 내 작업을 마무리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매각금액은 추후 실사를 거쳐 확정된다. 현재 장부가는 약 700억원 수준이다.

이번 양사간 합의는 이달초 국회를 통과한 원샷법의 취지와도 부합한다. 법안 통과 후 정부 주도가 아닌 민간업체 간 첫번째 자발적 사업재편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CA 사업은 소금물을 전기 분해해 염소와 가성소다를 생산하는 것으로 염소는 PVC(폴리염화비닐)원료나 각종 산업에서 살균 및 세척 용도로 쓰인다. 가성소다는 세제원료나 각종 수처리 중화제로 광범위하게 사용된다.
유니드는 인수 후 가성소다 생산설비를 개조해 가성칼륨을 생산할 계획이다. 가성칼륨은 기존 전해 설비에 원료만 소금물 대신 염화칼륨으로 변경하면 생산이 가능하다. 강한 알칼리성의 무기화학 소재로 비누·유리·염색제의 원료가 되는 탄산칼륨, 반도체 세정, 식품 첨가물 등에 광범위하게 사용된다.

한화케미칼은 이번 사업재편으로 가성소다 공긍과잉이 다소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국내 가성소다 시장은 한화케미칼을 비롯해 LG화학, 삼성정밀화학, OCI, 백광산업 등이 참여하고 있다. 한화케미칼 울산공장에서 생산하는 규모는 20만톤으로 전체 생산규모(210만톤)의 9.6%를 차지하고 있다.

시장조사 기관인 IHS에 따르면 가성소다를 포함한 국내 CA 시장은 주요 업체들의 신증설로 공급량(210만톤)이 수요량(130만톤)을 초과할 만큼 공급과잉이 심각하다. 글로벌 시장도 중국의 폭발적인 신증설로 인해 공급과잉의 우려가 지속되고 있다.

한화케미칼 관계자는 "업계의 자율적 구조조정 없이는 자칫 장기 침체에 빠질 우려가 있는 상황"이라며 "국내 1위 가성소다 생산업체인 한화케미칼과 세계 1위 가성칼륨 생산업체인 유니드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선제적으로 사업을 재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업 효율성도 강화될 전망이다. 한화케미칼은 유니드로부터 가성칼륨의 부산물인 동시에 PVC의 원료인 염소를 안정적으로 조달받는다. 유니드는 인천도시개발계획 시행으로 인천공장 이전이 필요한 상황에서 이전 비용을 절감하고 안정적으로 사업을 영위할 수 있게 됐다. 양사는 단순한 설비자산 매각에 그치지 않고 향후 동반자적 사업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해나갈 계획이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