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한해 84명 농약으로 사망…2862개 보관함 설치

최종수정 2016.02.25 11:08 기사입력 2016.02.25 08:55

댓글쓰기

남경필 경기지사가 25일 농약 안전보관함 설치 관련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지사가 25일 농약 안전보관함 설치 관련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도내 14개 마을에 총 2862개의 농약 안전보관함을 지원한다. 경기도에서는 2014년 742명의 65세 이상 노인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으며 이 중 11%인 84명이 농약을 마시고 사망했다.

남경필 경기지사와 유석쟁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상임이사, 오강섭 한국자살예방협회장은 25일 도지사 집무실에서 '농촌지역 농약 안전보관함 보급사업 협약'을 맺고 농약 안전보관함 보급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농약 안전보관함은 잠금장치가 달려있는 보관함이다.

도 관계자는 "농촌지역 노인의 경우 충동적으로 주변에 있는 농약을 먹고 자살을 시도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농약을 한 곳에 보관하고 자물쇠로 채워놓으면, 열쇠를 찾는 시간 동안이라도 다시 한 번 생각할 시간을 갖게 돼 충동적 행동을 막는 효과가 있다"고 보관함 지원사업을 추진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농약을 피로회복제나 부침가루 등으로 잘못알고 먹는 사고도 예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협약에 따라 3개 기관은 농약 안전보관함 보급을 희망한 도내 14개 시ㆍ군, 92개 마을에 2862개의 보관함을 지원한다. 경기도는 사업총괄을,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은 사업비 7억원을, 한국자살예방협회는 보관함 보급을 맡는다.

도는 농약보관함 외에 87곳에 폐농약 용기수거함도 설치해 농촌지역 토양오염도 막기로 했다.

농약 안전보관함이 설치 된 가구에 대해서는 보건소 직원과 지역 자살예방센터 직원들이 직접 농가를 찾아 활용방법을 지도한다. 또 마을 이장 등을 생명 지킴이로 임명해 보관함 설치 가정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이 외에도 도는 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자살예방교육과 정신건강 프로그램 지원 등 다양한 자살예방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한편, 경기도는 도내 노인 자살률을 인구 10만명 당 61.3명(2014년 기준)에서 2018년 18% 감소한 50명으로 줄이기로 했다. 이를 위해 도는 자살예방 전문 인력 45명을 31개 시ㆍ군에 배치하고, 노인대상 생명사랑 모니터요원 확대, 지역자원 통합ㆍ연계 네트워크 구축, 자살예방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 등을 추진 중이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양극화와 무한경쟁으로 사회가 각박해지고 불안해지면서 어르신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경우가 계속 늘고 있다"면서 "오늘 협약이 농촌지역 어르신들의 충동적 음독자살을 예방하고, 도민의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